‘K-스마트 등대공장’, 10개사 선정...업체당 3년간 최대 12억원 지원
‘K-스마트 등대공장’, 10개사 선정...업체당 3년간 최대 12억원 지원
  • 채동하
  • 승인 2021.06.29 15:3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뿌리, 자동차 등 주력업종등 올해 첫 선정...2025년까지 100개사 확대

[소셜타임스=채동하 기자]

태림산업, 오토닉스 등 10개사가‘케이(K)-스마트등대공장’에 선정됐다. 세계경제포럼(WEF)의 등대공장을 벤치마킹해 중소·중견기업 중심의 선도형 스마트공장을 2025년까지 100개사로 확대한다는 방침이다.

중소벤처기업부(이하 중기부)는 인공지능, 빅데이터와 디지털 트윈이 적용돼 실시간 원격제어가 가능한 최고 수준의 스마트공장 구축을 지원하는 ‘케이(K)-스마트등대공장’ 10개사를 선정했다고 밝혔다.

‘케이(K)-스마트등대공장’은 세계 제조업의 미래를 혁신적으로 이끄는 공장으로, 세계경제포럼이 대기업 위주로 선정하는 글로벌 등대공장(Lighthouse Factory)을 벤치마킹한 중소·중견기업 중심의 선도형 스마트공장을 말한다.

글로벌 등대공장으로는 BMW, 보쉬, 지멘스, P&G 등 69개사 선정됐으며 한국은 포스코가 유일하다.

이번에 선정된 기업은 국내 중소·중견기업의 고도화 방향을 제시하고 업종을 선도하는 벤치마킹 모델 역할을 수행하게 된다.

선정까지 6개월간 지역 19개 테크노파크별 추천기업에 대해 1차 선별 후 맞춤형 진단·설계를 지원했다. 그리고 실행전략을 평가해 ▲고도화, ▲지속가능성, ▲산업·경제적 파급효과가 우수한 최종 10개사를 선정했다.

선정된 케이(K)-스마트등대공장 기업은 중소기업 3개사, 중견기업 7개사로 업종별로 살펴보면 뿌리, 자동차 등 주력업종 8개사, 기타업종 2개사로 집계된다.

태림산업은 자동차 조향장치 등 생산품의 77% 이상을 세계 최대의 자동차부품업체 보쉬, ZF 등에 수출하고 있는 중소기업으로 인공지능을 활용한 조립자동화, 데이터 기반의 3차원 생산라인 시뮬레이션 등을 구축한다.

오토닉스는 각종 센서류를 생산하는 수출 중심의 중견기업으로 딥러닝 기반 머신비전, 5세대(5G) 환경의 디지털 트윈과 로봇 자동화 라인 등을 구축한다.

동서기공은 뿌리기업으로 엔진 부품을 생산하는 중견기업으로 제조 빅데이터와 인공지능 알고리즘을 활용해 절삭공구의 이상 여부를 미리 감지하는 예지보전 기술 등을 개발한다.

나머지 선정기업 역시 미래 스마트공장에 부합하는 구체적인 실행전략을 마련하고 해당 업종(생산품)에 최적화된 한국형 제조업의 고도화 방향성을 제시했다는 평가다.

중기부는 선정기업이 공급기업 컨소시엄, 대학, 출연연과 개방형 혁신을 통해 인공지능, 디지털 트윈 등 첨단 솔루션을 체계적으로 구축하도록 향후 3년간 최대 12억원을 지원한다.

또한 우수기업에 대해서는 세계경제포럼 주관의 글로벌 등대공장에 도전할 수 있도록 선배 등대공장(포스코) 등 산학연관이 협업해 관련 컨설팅과 노하우 전수도 지원할 계획이다.

특히 중기부는 케이(K)-스마트등대공장 구축이 완료되면 기업당 2년간 16회 이상의 견학 프로그램을 운영해 학생과 기업 관계자 등을 대상으로 벤치마킹과 학습 기회도 제공할 예정이다.

중기부 김일호 스마트제조혁신기획단장은 ”케이(K)-스마트등대공장은 스마트공장 보급정책을 그동안의 저변확대 성과를 바탕으로 질적 고도화로 전환한 일례”라며, ”향후 2025년까지 다양한 업종을 중심으로 100개까지 확대할 것”이라고 말했다.

중기부는 2022년까지 스마트공장 3만개 보급을 역점 추진 중으로, 지난해까지 약 2만개를 보급해 중소기업의 스마트 생산체계 혁신에 기여했다.

실제 도입기업은 평균적으로 생산성 28.5% 향상, 원가 15.5% 절감 등 공정개선을 나타내고 이는 매출액 7.4% 증가 등 경영성과로 이어지고 있다.

특히 올해부터 인공지능 중소벤처 제조플랫폼 확산을 비롯해 케이(K)-스마트 등대공장, 선도형 디지털 클러스터 등 스마트공장의 질적 고도화를 지원하는 글로벌 선도사업을 본격적으로 추진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