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부‧장 강소기업 등 7개사 ‘비축 원자재 이용 강소기업 ’지정
소‧부‧장 강소기업 등 7개사 ‘비축 원자재 이용 강소기업 ’지정
  • 채동하
  • 승인 2021.06.30 18:2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판매량확대와 외상‧대여 이자 인하 등 혜택

[소셜타임스=채동하 기자]

한미전선과 일광메탈 등 7개사가 비축원자재 강소기업으로 지정돼 판매량확대와 외상‧대여 이자 인하 등의 지원을 받게된다.

조달청은 ‘2021년도 비축 원자재 이용 강소기업’으로 7개사를 지정하고, 7월부터 3년간 지정 혜택을 부여한다.

‘비축 원자재 이용 강소기업 지정제도’는 조달청 비축 원자재 실수요 기업 중 경쟁력 있는 중소‧중견기업을 선정해 조달청이 비축하고 있는 6대 비철금속(구리, 알루미늄, 아연, 니켈, 주석, 납)을 판매 또는 대여방출 시 우대하는 제도이다.

올해 지정된 기업은 일자리 창출 우수 1개((주)일광메탈), 수출유망 1개((주)하나금속), 기술투자 우수 2개((주)케이씨, 수림산업(주)), 산업영향력 우수 3개(한미전선(주), ㈜미래금속), ㈜한국진공야금)기업이다.

특히, 올해는 정부 부처 간 정책연계를 강화하기 위하여 신청자격을 확대한 결과, 소‧부‧장 전문기업, 강소기업(㈜미래금속, ㈜한국진공야금)과 글로벌 강소기업((주)하나금속)이 지정기업에 포함되었다.

지정 기업에 대한 혜택은 판매량확대와 외상‧대여 이자 인하가 핵심이다.

우선 업체별 주간 원자재 판매 한도량을 3배까지 확대한다.

외상 판매 또는 대여 방출시 기본이자(2%~4.2%)에서 0.5%p인하한 금리를 적용하는 한편, 기본이자율 적용기간도 연장(외상 : 6개월 → 1년, 대여 : 3개월 → 6개월)한다.

이재선 공공물자국장은 “정부 비축의 기능이 전략적‧경제적 목적에서 기업의 성장 지원까지 확대되고 있다”면서 “ 부처 간 정책연계 협력을 강화하여 중소‧중견기업이 한 단계 더 성장할 수 있는 실질적 지원을 위해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