차세대 나라장터 구축 추진단 출범... 2024년 6월까지 운영
차세대 나라장터 구축 추진단 출범... 2024년 6월까지 운영
  • 채동하
  • 승인 2021.07.06 14:3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나라장터 전면 재구축, 신기술 도입 등 차세대 사업 전담 추진
김정우 조달청장(왼쪽 네번째)이 6일 차세대 나라장터 구축 추진단 현판식을 개최한 뒤 이현호 차장(오른쪽 네번째)를 비롯해 청 간부들과 추진단 출범을 축하하고 있다. 사진=조달청
김정우 조달청장(왼쪽 네번째)이 6일 차세대 나라장터 구축 추진단 현판식을 개최한 뒤 이현호 차장(오른쪽 네번째)를 비롯해 청 간부들과 추진단 출범을 축하하고 있다. 사진=조달청

[소셜타임스=채동하 기자]

차세대 나라장터 구축 사업자로 SK(주) C&C 컨소시엄이 선정된 가운데 ‘차세대 나라장터 구축 추진단’이 출범했다.

조달청은 나라장터를 디지털신기술 기반으로 전면 개편하는 1,000억원 규모의 차세대 나라장터 구축사업을 전담할 ‘차세대 나라장터 구축 추진단’이 출범헸다고 6일 밝혔다.

이날 출범식을 갖고 본격 업무에 돌입한 추진단은 총괄기획, 시스템개발, 통합추진 3개 팀으로 구성되며 사업이 종료되는 2024년 6월까지 운영될 예정이다.

추진단은 나라장터와 종합쇼핑몰 등 정부조달시스템 전면 개편, 신기술 도입, 공공기관 자체조달시스템의 나라장터 통합 등 업무를 맡게 된다.

추진단원은 내부 공모를 통해 조달업무와 정보화사업에 전문성을 갖춘 역량있는 직원들을 선발했으며, 인사상 혜택을 부여해 책임감을 갖고 구축완료 시까지 추진단에서 근무할 수 있도록 했다.

김정우 조달청장은 “나라장터는 본인이 기획예산처 재직시절 추진했던 시스템으로, 2002년 개통 후 20년이 지나 조달청장으로서 차세대 사업의 시작을 다시 함께하게 되어 감회가 새롭다”며 “기존의 틀을 깨는 혁신적인 생각과 함께 다양한 이용자와 전문가들의 의견을 적극적으로 경청하여 나라장터의 디지털 전환을 성공적으로 완수해 줄 것”을 당부했다.

한편, 조달청은 공개경쟁입찰을 거쳐 SK(주) C&C 컨소시엄을 차세대 나라장터 구축 사업자로 선정하고 지난 6월 23일 사업계약을 체결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