분당 김밥·부산 밀면 집단 식중독, "살모넬라균 관리 못해 발생"
분당 김밥·부산 밀면 집단 식중독, "살모넬라균 관리 못해 발생"
  • 김승희
  • 승인 2021.08.08 18:1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식약처, "폭염 지속 식중독 예방 각별한 주의" 당부

[소셜타임스=김승희 기자]

최근 경기도 분당 김밥집과 부산 밀면집 등에서 집단 발생한 식중독의 원인은 살모넬라균인 것으로 추정되는 가운데, 식약처가 폭염이 지속되는 여름철에는 살모넬라균 관련 식중독 예방에 각별한 주의가 필요하다고 당부했다.

식품의약품안전처는 8일 최근 밀면·김밥 전문점에서 수백 명의 식중독 환자가 발생한 것과 관련해 "살모넬라균에 오염된 식재료를 완전히 가열하지 않았거나 오염된 식재료를 만진 후 세정제로 손을 씻지 않고 다른 식재료나 조리도구를 만져 '교차오염'이 일어났을 것"이라고 추정했다.

살모넬라균은 닭, 오리, 돼지 등의 장내나 자연에 널리 퍼져있는 식중독균으로 37도에서 가장 잘 번식한다. 오염된 음식을 먹고 증세가 나타나기까지 일반적으로 6∼72시간이 걸리고, 발열을 동반한 복통·구토가 대표적인 증상이다.

경기 성남 분당구의 김밥 전문점 2곳에서는 이달 초 이후 현재까지 270여명의 식중독 환자가 발생했는데 환자 가검물에서 살모넬라균이 검출됐다.

부산 연제구 밀면집 역시 지난달 말 이후 환자 450여명이 확인됐는데 계란지단과 절임무, 양념장 등에서 살모넬라균이 나왔다.

식약처에 따르면 살모넬라 등 식중독균에 오염되어도 음식 냄새나 맛의 변화가 없는 경우가 많아 육안으로는 오염 여부를 판별하기 어렵다.

식약처는 올해의 경우 지난해보다 7월 평균 최고기온이 4.7도(26.3→31도) 상승해 7월 한 달간 폭염일이 8일(0→8일) 증가했다. 8월 역시 지난해보다 더울 것으로 예측돼 살모넬라균, 병원성대장균 등에 의한 식중독 발생 가능성이 커졌다고 식약처는 설명했다.

2016년부터 2020년까지 5년간 살모넬라균 관련 식중독 환자는 총 5,596명 발생했으며, 3,744명(67%)이 8∼9월에 발생했다.

계란 등으로 인한 식중독이 3,506명(63%)으로 가장 많았다. 주요 원인 식품은 김밥, 계란(지단)이 포함된 복합조리식품(다양한 식재료를 이용하는 조리 식품)이었다.

식약처는 6대 수칙에 따른 사전 위생관리로 식중독을 예방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식중독 예방 6대 수칙인 ▲손씻기 ▲익혀먹기 ▲끓여먹기 ▲세척·소독 ▲칼·도마 등 구분 사용 ▲보관 온도 준수를 지키는 것이 중요하다.

음식점과 가정에서는 계란이나 고기 등을 만진 후에는 세정제를 이용해 흐르는 물에 30초 이상 손을 깨끗하게 씻어야 한다.

육류, 가금류, 계란을 날것으로 먹지 말고 식품의 중심온도가 75도 이상인 상태에서 1분 이상 충분히 가열하거나 끓여서 섭취하고, 식재료는 깨끗한 흐르는 물로 세척하고 가금류 등을 세척한 물이 다른 식재료에 튀지 않도록 해야 한다.

또 칼·도마는 완제품용, 가공식품용, 채소용, 육류용, 어류용으로 구분해서 사용하고, 계란은 냉장고에서 다른 재료와 구분해 보관하고 실온에 장시간 방치하지 않아야 한다.

김강립 식약처장은 "요즘 같은 여름철에는 식자재와 음식을 실온에 방치하면 식중독균이 급격히 증식할 위험이 있으므로 조리 후 가급적 빨리 섭취하거나 충분히 식혀 냉장 보관하고, 남은 음식은 재가열 후 섭취하는 등 여름철 식중독 예방이 각별히 주의해 달라"고 강조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