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전자 북미이노베이션센터 '스타트업 대상 아이디어 공모전'
LG전자 북미이노베이션센터 '스타트업 대상 아이디어 공모전'
  • 채동하
  • 승인 2021.09.02 19:4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소셜타임스=채동하 기자]

LG전자가 미래준비를 위해 혁신 기술과 아이디어를 발굴하는 데 속도를 내고 있다. 최종 선정 팀들과 사업 수행에는 230억원을 투입할 예정이다.

LG전자 북미이노베이션센터가 글로벌 스타트업을 대상으로 하는 아이디어 공모전 ‘미래를 위한 과제’를 시작했다. 환경 친화적이면서 더 건강하고 스마트한 삶을 누리는 데 도움이 될 다양한 아이디어면 된다. 공모전 기간은  9월 1일부터 10월 25일까지 홈페이지(https://missionforthefuture.lgnova.com)를 참고하면 된다. 올해 처음으로 열리는 이 공모전은 앞으로 매년 진행될 계획이다.

단계별 심사를 거쳐 아이디어가 채택된 팀은 북미이노베이션센터와 함께 아이디어를 구체화하는 작업을 진행하게 된다. LG전자는 내년 6월 말 최대 10개팀을 최종 선정한다.

LG전자는 최종 선정된 팀들과 함께 사업을 수행하기 위해 최대 2,000만 달러(한화 약 230억 원)를 투입할 예정이다. 선정된 팀들은 LG전자를 포함해 LG전자의 파트너사와도 교류할 수 있고 멘토링, 파일럿 프로그램 등에 참여해 사업을 성장시키는 기회를 얻을 수 있다. LG전자의 글로벌 인프라와 공급망 등도 활용할 수 있다.

이번 공모전은 ▲언제 어디서나 건강을 관리할 수 있는 커넥티드 헬스 ▲e-모빌리티 인프라 확장 및 전동화 활성화 방안 ▲LG 씽큐(LG ThinQ) 플랫폼 기반의 커넥티드 홈 관련 스마트 라이프스타일 메타버스 ▲사람, 사회, 지구에 긍정적인 영향을 주고 LG의 혁신 철학에 부합하는 새로운 혁신 등 5가지 주제에 맞춰 진행된다.

LG전자는 전사 관점의 미래준비를 위해 지난해 말 CSO부문 산하에 북미이노베이션센터를 신설했다. 美 실리콘밸리에 위치한 이 센터는 미국 국립표준기술원 부국장을 역임한 이석우 전무가 센터장을 맡고 있다. 이 전무는 IoT(사물인터넷) 분야 사업개발 전문가로 손꼽히며 백악관에서 IoT부문 대통령 혁신연구위원을 지낸 바 있다.

LG전자 북미이노베이션센터장 이석우 전무는 “이번 공모전은 북미이노베이션센터가 혁신가, 스타트업과 협력해 아이디어를 키우고 신사업을 구축하기 위한 첫 걸음”이라며 “다양한 분야에서 협력을 통한 혁신이 사회에 긍정적인 변화를 이뤄내도록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