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상공인들 "쿠팡·플랫폼 대기업, 골목상권 침탈 멈춰라"
소상공인들 "쿠팡·플랫폼 대기업, 골목상권 침탈 멈춰라"
  • 정은영
  • 승인 2021.09.08 02:4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쿠팡 시장침탈 저지 전국자영업 비상대책위원회' 발족 투쟁나서
7일 서울 종로구 참여연대에서 열린 '쿠팡 시장침탈 저지 전국자영업 비상대책위원회 발족식 및 투쟁 선포식'에서 참가자들이 손팻말을 들고 있다. 사진=뉴스1
7일 서울 종로구 참여연대에서 열린 '쿠팡 시장침탈 저지 전국자영업 비상대책위원회 발족식 및 투쟁 선포식'에서 참가자들이 손팻말을 들고 있다. 사진=뉴스1

[소셜타임스=정은영 기자]

소상공인·자영업자 단체들이 모인 '쿠팡 시장침탈 저지 전국자영업 비상대책위원회'(이하 쿠팡 대책위)는 7일 참여연대에서 발족식을 열고 "쿠팡과 대기업 플랫폼에 투쟁을 선포한다"고 밝혔다.

쿠팡대책위는 소상공인·자영업자단체들이 모인 단체로 한국중소상인자영업자총연합회와 한국마트협회, 한국편의점주협의회 등이 참여했다.

쿠팡대책위의 탄생은 위기감이다. 배달앱 쿠팡이츠가 지난 7월부터 서울 송파구 일부 지역에서 '쿠팡이츠 마트'를 시범 서비스하고 있다. 식료품부터 생필품까지 15분 안에 배달해준다. 또 '배달의민족'과 '요기요'는 서울 등에서 'B마트'와 '요마트'를 각기 운영 중이기 때문이다.

쿠팡 대책위는 "코로나19 사태로 비대면 생태계가 만들어지면서 쿠팡으로 대표되는 대기업 플랫폼들이 물류와 유통산업까지 진출해 중소상인·자영업자들의 고유 영업을 침탈하고 생존권을 위협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플랫폼의 창고형 마트와 식자재 납품업을 대기업 진출이 금지·제한되는 중소기업적합업종에 포함하고, 소모성 물품 구매대행(MRO) 사업 상생 협약에 쿠팡을 참여시켜야 한다"며 동반성장위원회에 촉구했다.

쿠팡이 새로 진입한 MRO 서비스는 동반성장위원회를 통해 중소기업과 대기업 간 상생 협약이 이뤄져, 대기업은 상호출자제한기업과 매출액 3,000억원 이상의 기업과만 신규로 거래할 수 있다.

쿠팡 대책위는 쿠팡이츠 마트와 배달의 민족의 '비마트' 등 퀵커머스(즉시 배송) 서비스를 거론하며 "쿠팡의 무한 사업확장으로 다른 플랫폼과 기존 유통 대기업까지 '쿠팡화'에 속도를 내면서 그 피해는 중소상인 자영업자의 몫이 되고 있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이들은 "플랫폼 독과점 방지법 제정 등 모든 제도와 법을 통해 쿠팡과 플랫폼·유통 대기업의 골목상권 침탈을 막겠다"고 강조했다.

쿠팡 측은 "소상공인의 상품을 직매입과 마켓플레이스를 통해 온라인 판로를 열어 주며 쿠팡과 거래하는 소상공인들의 2분기 매출도 1년전보다 87% 성장했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퀵커머스 시장의 경우 쿠팡은 후발주자에 불과하다"고 덧붙였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