외국인 주식매수 기준은 "안정성보다는 성장성"
외국인 주식매수 기준은 "안정성보다는 성장성"
  • 김승희
  • 승인 2021.09.14 16:1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경연, 증시 활성화 위해서는 규제완화 등 기업성장 촉진 필요

[소셜타임스=김승희 기자]

외국인들은 투자를 결정할 때 가장 중요시하는 것은 기업의 성장성인 것으로 나타났다. 기업의 성장성을 높이기 위한 정책적 노력이 요구된다는 주장이 나왔다.

한국경제연구원(이하 한경연)은 14일 ‘외국인의 주식매매행태분석과 시사점’ 분석을 통해 이같이 밝혔다.

한경연은 코스피 상장기업을 대상으로 올해 1분기 경영실적이 외국인의 코스피 상장주식 순매수비율에 미친 영향을 분석했다.

분석결과, 기업의 성장성이 좋아질수록 외국인은 해당기업의 주식을 순매수하고, 반대로 안정성이 좋아질수록 외국인은 순매수를 줄이는 것으로 나타났다.

구체적으로는 성장성 지표인 총자산증가율이 1%p 올라가면, 외국인주식순매수비율은 0.026%p 증가한다. 반면, 안정성 지표인 자기자본비율이 1%p 증가하면 외국인주식순매수비율은 0.078%p 하락한다.

반면 개인의 순매수비율은 기업의 규모지표인 총자산에 영향을 받고, 기관투자자의 순매수비율은 수익성지표인 매출액순이익율과 활동성지표인 총자본회전율에 영향을 받았다.

한경연은 외국인순매수 지표(순매수비율, 순매수금액)가 KSOPI 및 그 변동성에 영향을 주는지의 여부주2)를 분석주3)하였다. 분석결과, 외국인 순매수비율과 KOSPI는 서로 영향을 주고받는 관계이고, 외국인순매수액은 KOSPI 변동성에 영향을 준다는 것을 확인했다.

이런 결과를 기초로 외국인 순매수지표가 KOSPI 및 KOSPI 변동성에 미치는 영향력 정도를 추가적으로 분석했다. 분석결과, 외국인 순매수비율이 1%p 높아지면 KOSPI는 0.5% 상승하고, 외국인순매수액이 1조원 늘면 KOSPI 변동성주5)은 5.4% 하락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한경연은 “외국인의 주식순매수는 주가상승 및 주가변동성 감소로 연결돼 주식시장에 좋은 영향을 주고 있음을 의미한다”라고 해석했다.

환율과 콜금리 변동이 코스피에 미치는 영향은 원달러 환율 1% 상승하면 코스피는 0.2% 하락했고 전월 콜금리가 1% 증가하면 당월 코스피는 0.04% 하락세를 보였다.

한경연은 증시 활성화 위해서는 규제완화 등 기업성장을 촉진하는 정책이 필요하다고 지적했다. 외국인들의 주식 순매수 전환이 추세적으로 이뤄져야 국내증시의 지수상승이 나타날 것으로 보이는 상황인 만큼, 이를 위해서는 외국인들이 투자를 결정할 때 가장 중요시하는 기업의 성장성을 높이기 위한 정책적 노력이 요구된다는 주장이다.

또 최근 외국인들의 국내증시에 대한 매도공세가 지속되면서 주식시장이 약세를 면하지 못하고 있어, 개인투자자는 물론 기업의 직접금융을 통한 자금조달에 악영향을 미칠 것으로 우려된다고 밝혔다.

올해 들어 유가증권시장에서의 외국인 주식시장 참여비율은 시가총액기준으로 1월 4일(개장일) 36.6%에서 8월 31일 32.6%로 감소했고, 주식 수 기준으로는 동일 기간 중 19.2%에서 18.3%로 줄어들었다.

추광호 한경연 경제정책실장은 “이번 연구결과를 통해 외국인의 국내 주식시장 참여 확대를 위해서는 무엇보다 기업의 성장성이 담보되어야함을 확인할 수 있었다”며, “기업 규제개선과 세제지원 강화로 기업들이 적극적인 경영활동에 나설 수 있도록 해야 하는 이유”라고 설명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