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 최대주주 ‘쏘카 말레이시아’, 650억원 투자 유치
SK㈜ 최대주주 ‘쏘카 말레이시아’, 650억원 투자 유치
  • 채동하
  • 승인 2021.09.16 18:2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SK㈜는 쏘카 말레이시아가 총 650억원 규모의 투자를 유치했다고 16일 밝혔다. 사진=SK㈜
SK㈜는 쏘카 말레이시아가 총 650억원 규모의 투자를 유치했다고 16일 밝혔다. 사진=SK㈜

[소셜타임스=채동하 기자]

SK㈜(대표 장동현)는 말레이시아 차량 공유 1위 사업자인 쏘카 말레이시아가 총 650억원(5,500만달러) 규모의 투자를 유치했다고 16일 밝혔다.

쏘카 말레이시아는 한국형 차량 공유 사업의 첫 해외 진출 모델이다. 2017년 SK와 쏘카의 합작법인으로 설립돼 2018년 1월부터 말레이시아에서 차량공유 서비스를 시작했다. SK는 2020년 쏘카 지분을 추가 인수해 현재 최대 주주로서 현지 사업을 주도하고 있다.

이번 투자에는 글로벌 사모펀드인 이스트브릿즈파트너스와 말레이시아 다국적기업 사임다비 두 곳이 참여했다. 쏘카 말레이시아는 말레이시아 1위 기업을 넘어서 동남아의 주요 시장으로 사업을 확장해 동남아 선도 모빌리티 플랫폼 회사로 성장한다는 전략이다.

회원수 100만명을 돌파하며 시장점유율 90% 이상을 확보해 말레이시아 1위 자리를 굳건히 한 쏘카 말레이시아는 지난 해 12월에는 인도네시아 시장에도 진출해 6개월만에 회원수 10만여명을 확보하는 등 선도 차량 공유 업체로서 입지를 구축하고 있다.

말레이시아는 높은 인구 밀도 대비 취약한 대중교통 인프라로 인해 동남아 지역에서 차량공유 서비스에 대한 잠재 수요가 매우 높은 시장으로 평가되고 있으며, 말레이시아의 차량공유 업계는 2017년부터 차량 공급수 기준 매년 2배 가까운 성장을 거듭해 현재 약 7,000대가 운영되고 있다.

인도네시아도 인구 약 3억명의 동남아 최대 시장으로 최근 연평균 GDP 성장률이 5%에 달해 모빌리티 분야 성장 잠재력도 무궁무진한 것으로 평가받고 있다.

특히, 이번 투자에서는 쏘카 말레이시아가 2020년 말레이시아와 인도네시아에서 론칭한 개인간 차량 대여(P2P) 플랫폼 ‘트레보’가 높은 성장 잠재력을 인정받았다. 트레보는 SK가 글로벌 선도 P2P 기업 미국 투로 투자 역량을 바탕으로 동남아 시장 맞춤형 플랫폼으로 개발한 것으로, 빠른 성장 속도로 주목받고 있다.

SK는 전세계 인구수 4위로 성장잠재력이 높은 인도네시아로 P2P 사업 확장을 가속화하여 동남아 선도 모빌리티 플랫폼 입지를 더욱 공고히 해나갈 예정이다.

SK 주도로 SK그룹이 2018년 약 2,500억원을 투자한 그랩은 스팩 상장 기업 중 사상 최대규모인 약 396억달러(약 44조)의 기업가치를 인정받았으며, 올해 4분기 나스닥에 상장되면 SK의 지분가치는 약 2.5배 증가할 것으로 전망된다.

SK가 2017년 약 400억원을 투자한 투로도 지난 해 이미 조 단위 기업가치를 인정받은 데다 최근 높은 매출 성장을 이뤄 상장 시 높은 기업가치를 인정받을 것으로 예상되고 있다. SK가 ‘뉴모빌리티 펀드’를 통해 지난 4월 약 700억원을 투자한 전기차 제조사 폴스타도 스팩 상장을 추진할 것으로 알려졌다.

SK 신정호 디지털 투자센터장은 “이번 투자 유치와 다양한 사업협력을 통해 쏘카 말레이시아의 플랫폼 경쟁력을 크게 강화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고 말했다.

이어 “SK는 플랫폼 비즈니스의 성장 잠재력을 입증하는 한편, 투자 포트폴리오는 향후 성공적으로 회수해 AI, 자율주행 등 고성장 디지털 분야에 재투자함으로써 선순환 구조를 이루는 투자전문 회사의 행보를 이어나갈 것”이라고 덧붙였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