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담배꽁초 모으면 돈된다" 2개에 10원...강북구 시범사업
“담배꽁초 모으면 돈된다" 2개에 10원...강북구 시범사업
  • 김승희
  • 승인 2021.09.24 22:4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환경부는 24일 서울 강북구, 한국순환자원유통지원센터와 담배꽁초 회수·재활용 체계 구축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사진=환경부
환경부는 24일 서울 강북구, 한국순환자원유통지원센터와 담배꽁초 회수·재활용 체계 구축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사진=환경부

[소셜타임스=김승희 기자]

담배꽁초가 돈이 되는 시대다. 담배꽁초에서 플라스틱 필터를 분리해 재활용하는 시범사업이 추진된다.

환경부는 24일 서울 강북구, 한국순환자원유통지원센터와 담배꽁초 회수·재활용 체계 구축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협약에 참여한 3개 기관은 담배꽁초에서 플라스틱 필터를 분리해 플라스틱 제품 제조에 재활용하고 남은 종이와 연초 등은 안전하게 소각해 에너지 회수에 쓰는 방안을 추진하기로 했다.

그동안 담배꽁초는 거리 곳곳에 무단으로 버려지면서 도시 미관을 해치는 주된 원인으로 지적받았다. 이에 환경부는 지난 1993년부터 담배 한 갑당 24.4원의 폐기물부담금을 부과하고 담배꽁초가 많이 버려지는 곳에 쓰레기통 설치를 지원해왔다.

유럽연합도 지난 2019년 6월 제정한 ‘일회용 플라스틱 지침’을 통해 2023년 1월 5일까지 담배꽁초의 수거 및 거리 청소에 드는 비용을 담배 생산자가 부담하는 ‘생산자책임재활용’ 조치 계획을 발표한 바 있다.

이와 함께 최근에는 담배꽁초 필터의 주된 구성 성분이 ‘셀룰로오스 아세테이트’라는 플라스틱이라는 점에 착안, 미국과 프랑스 등에서는 민간기업을 중심으로 담배꽁초 필터를 가구나 벽돌 등 제품 제조에 재활용하려는 움직임이 나타나고 있다.

환경부는 이러한 해외 사례로 확인된 담배꽁초의 재활용 가능성을 이번 시범사업을 통해 검증하고 성과를 토대로 전국 확대 여부를 검토할 계획이다. 시범사업은 내년 5월경까지 약 9개월간 진행된다.

이와 관련 강북구는 지난 3월부터 ‘담배꽁초 수거보상금 지급사업’을 통해 사전교육을 받은 20세 이상 구민을 대상으로 담배꽁초 수거량 1g당 20원에 달하는 보상금을 월 최대 6만원까지 지급하고 있다.

이러한 수거보상 사업에 더해 이번 시범사업에서는 담배꽁초 재활용 공정에 투입할 물량을 충분히 확보할 목적으로 강북구 내 관공서, 대형 사업장, 상습 무단투기 지역 등을 중심으로 20개 지점에 담배꽁초 수거함을 설치해 관리할 계획이다.

강북구는 동 주민센터 13곳을 담배꽁초 수거 거점으로 지정·운영하고 거점별로 수거된 담배꽁초를 관내 재활용품선별처리시설(집하장)로 이송한다.

한국순환자원유통센터는 집하장으로 이송된 담배꽁초의 재활용에 필요한 사항을 지원하고 회수·재활용 실적을 확인할 계획이다.

환경부는 담배꽁초가 효과적으로 회수·재활용될 수 있도록 제도적 기반을 마련하고 각 기관별 협약사항의 이행을 지원하기로 했다.

한정애 환경부 장관은 “관계기관과 협력해 효과적이고 지속가능한 담배꽁초 회수·재활용 체계 마련에 적극 나서겠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