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산 '누리호' 첫 발사 성공할까...10월 21일 꿈 안고 솟아 오른다
국산 '누리호' 첫 발사 성공할까...10월 21일 꿈 안고 솟아 오른다
  • 채동하
  • 승인 2021.09.29 19:2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발사관리위’ 발사일 확정...날씨, 우주물체 충돌가능성 등 고려
임혜숙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장관이 지난 8월 24일 전라남도 고흥군 나로우주센터를 방문해 발사체조립동에서 고정환 한국형발사체개발사업본부장으로부터 발사체 조립 현황 설명을 듣고 있다. 사진=과기부
임혜숙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장관이 지난 8월 24일 전라남도 고흥군 나로우주센터를 방문해 발사체조립동에서 고정환 한국형발사체개발사업본부장으로부터 발사체 조립 현황 설명을 듣고 있다. 사진=과기정통부

 

[소셜타임스=채동하 기자]

한국형발사체 누리호가 10월 21일 새역사의 꿈을 안고 우주로 날아간다. 1차 발사일이 최종 확정됐다.

발사일은 발사 준비현황과 향후 발사 시까지의 최종 준비 작업, 발사 조건(기상, 우주물체 충돌가능성) 등에 대해 면밀히 검토해 발사가능기간을 확정했다.

과학기술정보통신부는 29일 ‘누리호 발사관리위원회’를 열고 누리호 1차 발사를 위한 기술적 준비상황과 최적의 발사 여건 등을 종합적으로 검토한 결과, 10월 21일을 발사예정일로, 발사예비일은 10월 22일에서 10월 28일까지로 설정했다고 밝혔다.

발사가능기간을 확정한 발사관리위원회는 누리호 발사와 관련한 주요 의사결정을 담당하는 위원회로서, 과기정통부와 한국항공우주연구원(항우연)의 주요 관계자로 구성된 위원회이다.

이날 회의에서 발사관리위원회는 발사 준비현황과 향후 발사 시까지의 최종 준비 작업, 발사 조건(기상, 우주물체 충돌가능성) 등에 대해 면밀히 검토해 발사가능기간을 확정했다.

또한 10월 22일에서 10월 28일까지 설정된 발사예비일은 기상 등에 의한 일정 변경 가능성을 고려해 설정했다.

현재 누리호는 지난 8월말 WDR(Wet Dress Rehearshal)을 성공적으로 완료한 후 비행모델 조립과 발사대 점검 등의 최종 발사 준비를 진행 중이다.

WDR을 마친 비행기체의 단을 분리하고 실제 비행을 위한 화약류 등을 장착하고 있으며 10월 중순까지 비행모델 조립을 완료하고, 발사 2일 전까지 기체점검을 지속할 예정이다.

누리호가 발사될 제2발사대는 발사체와의 통신 연계 현황, 발사 운용을 위한 각종 설비·시스템을 점검하고 있으며, 10월 중순까지 발사를 위한 준비를 마칠 예정이다.

용홍택 과기정통부 제1차관은 “향후 남아있는 발사 준비 작업이 차질없이 진행되도록 만전을 다하고자 하며, 발사가 성공적으로 추진되도록 발사가 진행되는 마지막 순간까지 모든 역량을 동원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