플라스틱포대 생산업체 2곳 부적합 적발...입찰제한 등 제재 추진
플라스틱포대 생산업체 2곳 부적합 적발...입찰제한 등 제재 추진
  • 정은영
  • 승인 2021.10.09 10:2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조달청 로고
조달청 로고

[소셜타임스=정은영 기자]

나라장터에 등록된 플라스틱포대 생산업체 27곳 중 2곳은 부적한 것으로 나타났다. 부적합 2개사는 입찰참가자격제한 등 제재를 받을 것으로 보인다.

조달청(청장 김정우)은 ‘나라장터 종합쇼핑몰’에 등록된 ‘기타플라스틱포대’ 업체 27개사를 대상으로 생산설비·인력 보유 여부 등 생산 실태를 확인·점검한 결과 이같이 적발됐다고 8일 밝혔다.

이번 조사는 최근 ‘공장·인력도 없는 유령업체가 다수공급자계약 적격업체로 등록되었다’는 일부 언론의 의혹 제기에 따라 사실관계 확인을 위해 이뤄졌다.

조달품질원 조사인력이 현장에 투입돼 생산시설과 관련 공정, 전기사용량, 4대보험 가입자 명부, 거래내역 등 제조등록 요건 충족여부와 타사완제품 납품 여부를 집중 점검했다.

점검 결과, 대상 업체 27개사 중 25개사는 적합한 것으로 나타났으나, 2개사는 부적합한 것으로 확인됐다.

부적합 2개사의 경우, 제조등록 요건 상의 생산설비나 인력은 보유하고 있으나 이를 통해 생산하지 않고 타사 완제품을 구입하여 납품한 것으로 조사됐다.

이처럼 제조로 조달등록을 하고 직접생산을 하지 않은 부적합 업체는 있었지만, 공장과 인력도 없는 업체는 확인되지 않았다.

강신면 구매사업국장은 “이번에 적발된 부적합 2개사에 대해 입찰참가자격제한 등 제재를 추진할 계획”이라며, “앞으로도 현장 실사를 강화하여 생산시설도 없는 유령업체가 조달청 종합쇼핑몰에 등록되는 일이 없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