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스코, 특허기술 140건 중소기업 88곳에 무상제공
포스코, 특허기술 140건 중소기업 88곳에 무상제공
  • 김승희
  • 승인 2021.10.13 11:5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0월 12일 개최된 ‘포스코 기술나눔 업무협약’ 행사에서 (오른쪽부터) 산업통상자원부 김상모 산업기술융합정책관, 포스코 천시열 생산기술전략실장, RIST 김영덕 혁신기획실장, KIAT 석영철 원장이 참석했다. 사진=포스코
10월 12일 개최된 ‘포스코 기술나눔 업무협약’ 행사에 (오른쪽부터) 산업통상자원부 김상모 산업기술융합정책관, 포스코 천시열 생산기술전략실장, RIST 김영덕 혁신기획실장, KIAT 석영철 원장이 참석해 중소기업 기술혁신을 위해 특허140건을 무상으로 제공하기로 했다. 사진=포스코

[소셜타임스=김승희 기자]

포스코그룹이 중소기업의 친환경·스마트화 기술 혁신 성장을 위해 올해 140건의 특허를 무상으로 제공한다.

12일 서울 강남구 삼정호텔에서 개최된 ‘포스코 기술나눔 업무협약’ 행사에는 산업통상자원부 김상모 산업기술융합정책관, 한국산업기술진흥원(KIAT) 석영철 원장, 포스코 천시열 생산기술전략실장과 중소기업 대표들이 참석했다.

포스코그룹은 앞선 8월, 중소기업의 저탄소 사회 구현과 스마트화를 통한 경쟁력 확보를 위해 친환경 분야 112건, 스마트화 분야 476건 총 588건의 특허를 공개하고, 이전을 희망하는 중소기업의 신청을 받았다. 특허 공개에는 포스코, 포스코케미칼, 포스코건설, 포스코에너지, 포스코ICT, 포항산업과학연구원(RIST) 총 6개 사가 참여했다.

이중 올해는 ‘이산화탄소 회수장치 기술’, ‘무정전 전원공급장치 기술’ 등 총 140건의 특허를 88개 중소기업에게 무상 양도하고, 기술 지도 및 컨설팅을 포함한 후속 사업화 지원을 이어나가기로 했다. 이로써 포스코는 2017년부터 올해까지 5년간 기술나눔을 통해 241개 중소기업에 총 564건의 특허를 무상으로 이전하게 되었다.

포스코 천시열 생산기술전략실장은 “기후변화 위기 속에 포스코와 중소기업이 탄소중립을 위해 한 발자국 더 내딛는 기회가 되고, 장치∙공정 스마트화로 친환경 강소기업이 육성 되길 바란다”라며 “포스코는 앞으로도 중소기업과 함께 성장하며 더 나은 사회를 구현할 수 있도록 지속 노력하겠다”라고 말했다.

실제로 지난해 포스코로부터 연료전지 특허를 이전 받은 회사 중 ㈜에프씨아이는 올해 해당 기술을 활용하여 시장 진출에 성공했으며, 이 밖에도 12개 회사가 2022년 이후 벨트 컨베이어, IT 서비스 플랫폼 등의 시장 진입을 목표로 적극적인 R&D 활동을 펼치는 등 포스코의 기술나눔이 중소기업의 경쟁력 향상에 주효한 역할을 하고 있다.

한편, 2013년 시작된 기술나눔은 산업통상자원부 주관으로 공공연구소 및 대기업 등이 보유한 기술을 중소기업에 무료로 개방해 새로운 비즈니스 기회를 창출하는 대•중소기업 상생 협력 사업으로, 포스코는 2017년부터 동참해오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