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도회원권, ‘청약철회·중도계약해지 거부’ 피해 속출 "주의보"
콘도회원권, ‘청약철회·중도계약해지 거부’ 피해 속출 "주의보"
  • 김승희
  • 승인 2021.11.07 23:0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자료=한국소비자원
자료=한국소비자원

[소셜타임스=김승희 기자]

# 올해 1월 25일 A씨는 B사의 방문판매원과 콘도회원권을 계약하고, 대금 238만3,980원을 신용카드 할부 결제했다. 이후 2월 3일, A씨는 B사에 청약철회를 요구했으나 사업자는 등기 진행 중이므로 40만원의 수수료를 공제 후 환급해주겠다고 주장했다.

# 지난해 1월 7일 C씨는 D사로부터 무료숙박권에 당첨됐다는 연락을 받고 직장 주소를 알려주고 1월 8일 D사 방문판매원이 찾아와 입회금 및 연회비가 면제이며 10년 동안 사용할 수 있는 콘도회원권 계약을 권유해 시설관리비 명목으로 297만원을 지급하고 계약을 체결했다. 계약 당시 D사 방문판매원은 1년 후에 전액 환급이 가능하다고 했으나 2021년 2월 C씨가 계약해지 및 환급을 요구하자 D사는 콘도회원권을 양도하거나 10년 만기 후 환급이 가능하다며 환급을 거부했다.

청약철회나 중도해지를 거부하거나 만기가 도래해도 약속된 입회금을 반환하지 않는 등 콘도회원권 관련 소비자피해가 지속적으로 발생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단계적 일상회복으로 여행에 대한 관심과 수요가 증가하면서 콘도회원권 계약으로 인한 피해가 우려된다.

5일 한국소비자원에 따르면 2017년 1월부터 올해 9월까지 접수된 콘도회원권 관련 피해구제 신청은 총 1,012건이다. 올해는 9월까지 114건이 접수돼 전년도 동 기간 대비 28.1%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피해구제 신청 1,012건을 피해유형별로 분석한 결과, ‘유사콘도회원권’ 관련 피해가 전체의 87.2%(882건)로 가장 많았다.

자료=한국소비자원
자료=한국소비자원

‘유사콘도회원권’은 사업자와 연계·제휴된 호텔·펜션 등 일반 숙박시설을 소비자가 일정조건 하에 이용할 수 있는 일종의 장기 숙박이용권이다.

‘방문판매 등에 관한 법률’상 계속거래에 해당돼 중도 계약해지가 가능하다. 하지만 사업자가 계약해지를 거부하거나, 위약금을 과다 부과하는 등의 피해가 다수 접수되고 있다.

콘도회원권은 방문판매(78.9%, 798건)나 전화권유판매(6.3%, 64건)로 계약이 이루어지는 사례가 많아 충동구매의 우려가 큰 것으로 나타났다. 피해구제 신청이유도 ‘계약’ 관련 피해가 97.3%(985건)로 대부분이었다.

계약 관련 피해구제 신청 중에서는 ‘계약 취소 거부 및 위약금 불만’이 71.4%(703건)로 가장 많았는데, 1년 이상의 장기 계약이 많은 품목의 특성상 ‘폐업 및 연락두절 불만(23.6%, 232건)’도 적지 않으므로 소비자의 신중한 계약이 요구된다.

지역별로는 경기도 26.8%(271건), 서울특별시 14.3%(144건) 등 수도권 거주 소비자의 피해가 많았고, 특히 남성(88.4%, 895건)과 30대(39.8%, 365건)의 비율이 높았다.

한국소비자원은 콘도회원권 관련 소비자피해를 예방하기 위해 △무료 숙박권 제공, 이벤트 당첨 등의 상술에 현혹되지 말 것, △충동적으로 계약했다면 14일 이내에 청약철회를 서면으로 요구할 것, △계약조건과 계약서 약관을 꼼꼼히 살펴보고 특약이나 구두약속이 있는 경우 계약서에 꼭 기재할 것, △일반적인 콘도회원권의 경우에도 해당 사업자가 휴양콘도미니엄업으로 등록해 정상 운영 중인지 여부를 계약 전에 관할 지자체에 확인할 것을 당부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