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군제 대단하네" LG생활건강 3,700억 매출...‘후’ 3,294억원 효자
"광군제 대단하네" LG생활건강 3,700억 매출...‘후’ 3,294억원 효자
  • 정은영
  • 승인 2021.11.15 03:3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LG생활건강의 올해 중국 광군제 행사 매출 약 3,700억원 중 ‘후’ 매출이 3,294억원을 기록했다. 사진=LG

[소셜타임스=정은영 기자]

LG생활건강(대표 차석용)은 올해 중국 광군제 행사에서 약 3,700억원의 매출을 달성했다. ‘후’ 매출만 3,294억원을 기록했다.

LG생활건강은 알리바바와 틱톡(더우인) 중심으로 진행한 올해 광군제 행사에서 럭셔리 화장품 후, 숨, 오휘, CNP, 빌리프 브랜드가 전년 2,600억원 대비 42% 성장한 약 3,700억원의 매출을 달성했다고 12일 밝혔다.

LG생활건강의 대표 브랜드 ‘후’의 알리바바와 틱톡(더우인) 채널 총 매출은 3,294억원으로, 전년 대비 약 61% 성장했다.

알리바바에서 후 브랜드는 에스티로더, 랑콤에 이어 럭셔리 브랜드 3위에 등극했고, 4위는 시세이도, 5위는 라메르, 6위는 헬레나 루빈스타인, 7위는 SK-Ⅱ, 8위는 키엘이 차지했다.

특히 후 천기단 화현세트는 88만 세트가 팔려 알리바바 전체 카테고리 단일제품(SKU) 중 애플에 이어 2위를 차지했고, 뷰티 카테고리 전체 SKU 중 1위로 마무리됐다.

틱톡(더우인) 채널에서 후는 천기단 화현세트가 30만 세트 판매되며, 틱톡(더우인) 전체 판매 제품 중 1위를 기록하면서 뷰티 카테고리 1위 플래그샵으로 등극했다.

지난 20일 진행한 웨이야 라이브방송에서 후 천기단 화현세트가 소개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