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문건설업계 "영세 사업자 보호대책 강구·공동수급체 평가기준을 간소화해달라"
전문건설업계 "영세 사업자 보호대책 강구·공동수급체 평가기준을 간소화해달라"
  • 채동하
  • 승인 2021.11.25 16:0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정우 조달청장(왼쪽 두번째)이 25일 대한전문건설협회 초청으로 열린 간담회에서 전문건설사업자의 건설시장 참여 기회 확대를 위해 관계부처와 협의해 나갈 것이라고 설명하고 있다. 사진=조달청
김정우 조달청장(왼쪽 두번째)이 25일 대한전문건설협회 초청으로 열린 간담회에서 전문건설사업자의 건설시장 참여 기회 확대를 위해 관계부처와 협의해 나갈 것이라고 설명하고 있다. 사진=조달청

[소셜타임스=채동하 기자]

전문건설업계가 영세 전문건설사업자 보호대책 강구와 공동수급체 평가기준을 간소화해달라고 요청했다.

대한전문건설협회와 25일 김정우 조달청장과의 간담회에 참석한 전문건설업계 대표들이 이같은 내용을 건의했다.

이번 간담회는 코로나19 장기화로 인한 경영위기를 극복하고 업역규제 폐지 등 건설시장 변화에 따른 전문건설기업의 현안과 건의사항을 듣기 위해 마련됐다.

전문건설협회 관계자들은 이 자리에서 상호 시장개방에 따른 영세 전문건설사업자 보호대책 강구와 공동수급체 평가기준 간소화 등을 요구했다.

김 청장은 “관련법령에 따라 전문건설사업자의 참여 기회를 확대하고 평가기준 간소화 등은 관계부처와 적극 협의해 나갈 것“ 이라고 말했다.

이어 “전문업계도 정부에서 추진하는 대업종화 시행과 민간공사에 상호시장 진출허용 등 건설산업 정책변화에 맞추어 품질, 안전 등 시공역량 강화에 더욱 힘써줄 것”을 당부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