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철수, 김문기 사망에 "특검 수사로 죽음의 행렬 중단시켜야" 했더니
안철수, 김문기 사망에 "특검 수사로 죽음의 행렬 중단시켜야" 했더니
  • 김승희
  • 승인 2021.12.22 23:0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안철수 국민의당 대선후보는 22일 오전 긴급 성명을 내고 성남도시개발공사 개발1처장의 극단적 선택 소식을 듣고 “특검 수사로 죽음의 행렬을 중단시켜야 한다”고 강조했다. 사진=국민의당
안철수 국민의당 대선후보는 22일 오전 긴급 성명을 내고 성남도시개발공사 개발1처장의 극단적 선택 소식을 듣고 “특검 수사로 죽음의 행렬을 중단시켜야 한다”고 강조했다. 사진=국민의당

[소셜타임스=김승희 기자]

“이 나라에 정의는 있는가. 대장동 몸통은 조사도 안하고 곁다리들만 잡아들이고 지금 몇 명이 자살당했나. 이게 나라냐. 정의는 어디로 가고 뻔뻔함만 남았는가”

“대장동 사건의 증인들이 죽어 나가는데 검찰총장과 경찰청장은 책임을 저야 할 것이다”

안철수 국민의당 대선후보는 22일 김문기 성남도시개발공사 개발1처장의 극단적 선택 소식을 듣고 "깃털에 불과한 그들이 왜 스스로 목숨을 끊을 수밖에 없었는지, 어쩌면 누구에겐가 죽음을 강요받았는지는 몸통인 그분만이 알 것"이라며 특검을 촉구한 데 대한 누리꾼의 반응이다.

안 후보는 이날 오전 긴급 성명을 내고 “무엇보다도 몸통은 놔두고 깃털만 잡는 검찰의 여당 눈높이 맞춤 수사가 이런 비극을 초래했다”며 이렇게 말했다. 그러면서 “특검 수사로 죽음의 행렬을 중단시켜야 한다”고 강조했다.

안 후보는 “대장동 게이트는 어떤 조직인지, 어떤 말 못 할 사연이나 상황이 있었기에 (유한기 전 성남도개공 개발사업본부장, 김문기 처장) 두 사람이나 목숨을 끊는 것인지 국민은 궁금하고 두렵기조차 하다”고 했다.

또 “깃털에 불과한 그들이 왜 스스로 목숨을 끊을 수밖에 없었는지, 어쩌면 누구에겐가 죽음을 강요받았는지는 몸통인 그 분만이 알 것”이라며 “국민적 관심과 압박만이 비리의 실체를 밝히고 의혹의 죽음을 막을 수 있다”며 거듭 특검 수사를 촉구했다.

안철수 후보의 긴급 성명에 대해 다양한 방향의 목소리도 들렸다.

“특검을 하면 사람이 안 죽나? 도대체 뭔 소린지 모르겠네”

“깃털 수사해서 김문기씨가 자살했다고 생각하십니까? 김문기는 참고인이었습니다. 세상에 검찰이 참고인으로 지정하면 자살합니까? 참고인이 왜 자살했겠어요? 누구인지, 자살을 협박했다는 추정이 더 설득력이 있지 않겠습니까?”

“이재명이 윤석렬이 말로만 쌍특검하자고 하고, 전혀 할 생각이 없다 진실로 떳떳하다면 특검에 응해서 의혹을 풀어라”

김문기 처장은 21일 오후 8시 30분쯤 경기도 성남시 분당구 성남도시개발공사 내 자신의 집무실에서 숨진 채 발견됐다. 현재까지 범죄 혐의점이 발견되지 않았고, 현장에서 타살 정황이 발견되지 않은 점 등으로 미뤄 스스로 목숨을 끊은 것으로 보고 있다.

김 처장은 올해 초까지 대장동 개발의 실무 책임을 맡아 왔다. 성남도시개발공사 개발사업1팀장이었던 2015년 3월 화천대유자산관리(화천대유)가 대장동 개발 민간사업자로 선정될 당시 심사위원으로 참여했다. 대장동 개발 의혹을 수사 중인 검찰은 올해 10월부터 4차례에 걸쳐 김 처장을 참고인 신분으로 조사했다.

누리꾼 반응 중 안철수 후보에 희망을 거는 내용들이 가장 많았다.

“안철수는 틀린 말은 안 한다. 안철수는 거짓말은 안한다. 그것만은 믿긴다.”

“안철수의 진실됨을 믿는다. 안철수를 못 알아보는 개돼지 국민들이 원망스럽다. 진심.”

“이번에 안철수가 안되더라도 안철수 표가 많아야 2027년에는 희망이 있어요”

“곽상도에 보듯 이것은 이재명에 국한되어 있지 않다 그 중심에 법조계 선후배 카르텔이 존재하고 돈 냄새나는 곳은 법조인들이 1차로 설쳤다 양당 모두 썩어있고 사법부 역시 심각하다 양당 구조를 깨야 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