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백신 맞으라“ 권하던 천은미 1차만 접종..."기저질환자 먼저 접종하라며" 분노
”백신 맞으라“ 권하던 천은미 1차만 접종..."기저질환자 먼저 접종하라며" 분노
  • 채동하
  • 승인 2022.01.03 19:5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천은미 이대목동병원 호흡기센터장 /출처=대한민국정부 트위터
천은미 이대목동병원 호흡기센터장 /출처=대한민국정부 트위터

[소셜타임스=채동하 기자]

“질병청 밎 방역대책 세우는 이들의 백신접종 여부도 공개하라”, "기저질환 있으면 누구보다 빠르게 접종해야 한다면서. 당신도 미접종이면서 누가 누굴 보고 백신을 맞으라 마라 떠드는 건가"

공중파 뉴스에 출연해 코로나 백신 접종을 권장하던 천은미 이대목동병원 호흡기내과 교수가 "저는 미접종자다"라고 밝힌 가운데 누리꾼들의 불만이 쏟아지고 있다.

천은미 교수는 지난해 12월 31일 오전 YTN 뉴스라이브에 출연해 "백신 패스를 적용하는 곳에 대해 형평성이 필요하다"는 취지의 발언을 하면서 "저는 사실 건강상의 이유로 1차 접종밖에 못 했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생필품을 사러 가는 곳에 백신 패스를 한다면 사실 저는 들어갈 수가 없다"고 토로했다.

천 교수는 이튿날인 지난 1일에는 YTN 방송에서 "앞선 1차 접종 이후 상당히 안 좋았다"면서 자신의 기저질환 보유 사실을 밝혔다.

그는 "신종플루 때 호흡기에 이상이 있었다. 몸이 안 좋은 상태에서 백신 접종을 한 이후 흉통이나 호흡곤란처럼 심각한 부작용으로 면역 상태가 많이 저하됐다"며 "그 후에는 백신 접종을 하지 못했다. 그러다가 이번에 하게 된 것"이라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생활이 곤란할 정도로 어지러움이라든지 시력 저하, 멍이 수시로 들고 저림 증상 때문에 일상 운동을 할 수 없는 부작용들이 상당 기간 진행됐다"며 "낮았던 백혈구 수치가 더 떨어졌다"고 덧붙였다.

그는 "그렇지만 저는 의료인이고 또 호흡기 환자와 코로나 환자를 보고 있어서 정말 고민하다가 주사를 맞았다"고 했다.

천 교수는 "그런데 (1차 접종) 이후 상당히 안 좋았고, 사실 지금도 좀 많이 안 좋다"면서 "저 같은 분들도 있을 거고, 정말 안 맞고 싶지만 안 맞는 게 아니라 못 맞는 분도 분명히 계실 것이다. 그런 분들에 대해 정부가 소수를 배려하는 정책을 꼭 부탁드린다"고 말했다.

이 같은 천 교수의 발언을 두고 일각에서는 반발의 목소리가 높아지고 있다. 정부 홍보물을 통해 코로나19 백신 접종을 독려하고 그동안 백신 접종의 중요성을 언급해온 전문가가 정작 자신은 미접종이라는 것이 이해되지 않는다는 반응이다.

누리꾼들은 “도덕적으로 비난을 받아도 마땅하다. 본인이 건강상 백신을 못 맞을 거면 정확한 팩트를 국민들에게 이야기하고 본인과 비슷한 병을 앓고 있는 사람들에게 알렸어야 한다”, “자신은 맞지 않으면서 백신의 필요성을 방송에 나와 홍보를 하다니 웃기는 사람이네”, “마트도 못 가고 본인도 피해 보게 생기니까 이제 와서 양심고백하듯이 밝히다니...” 등 강한 불만을 쏟아냈다.

누리꾼들은 또 천 교수에 대해 “이제 방송 나오지 마라, 지식인인 양 나와 떠들더니 참 어이 없는 행동이네”, “누군 몸이 좋아서 맞은 줄 아나 봐” 등이 비난도 이어졌다.

또 백신에 권고에 대한 강한 불만을 토로하며 위헌을 들고 나오기도 했다. “이게 나라냐”, “백신패스 철회하라”, “백신패스로 부스터샷 을 6개월 이내 강제하는 것은 매우 옳지 않다. 화이자와 모더나는 6개월 이후를 권고한다. 이걸 자꾸 3개월 이후로 강제하려는 것은 옳지 않다. 개인의 선택에 맞겨야 한다. 이건 자유민주주의 국가에서 위헌이다”등의 주장에 “백신의 필요성과 본인의 건강상 문제는 별개”라는 반응도 있었다.

한편, 백신 미접종자는 다중이용시설 출입이 제한되며 식당과 카페 이용 시 혼자서만 가능하다. 오는 10일부터는 전자출입 명부 적용 대상인 면적 3,000㎡ 이상의 대형마트, 백화점에도 방역패스가 없으면 이용이 제한된다.

오는 16일까지 사적 모임 인원을 전국 공통으로 최대 4명, 식당과 카페의 영업시간을 오후 9시까지로 제한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