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적모임 6인·영업시간 9시…거리두기 '3주 연장'
사적모임 6인·영업시간 9시…거리두기 '3주 연장'
  • 채동하
  • 승인 2022.01.14 19:1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부겸 국무총리가 14일 세종로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코로나19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회의를 주재하고 있다. 사진=국무총리실
김부겸 국무총리가 14일 세종로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코로나19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회의를 주재하고 있다. 사진=국무총리실

[소셜타임스=채동하 기자]

현행 사회적 거리두기 강화조치가 3주 더 연장된다. 사적 모임 인원 제한만 4인에서 6인으로 완화된다. 이는 오는 17일부터 2월 6일까지 적용된다.

정부는 14일 오전 정부청사에서 코로나19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회의를 열고 이같은 거리두기 조정안을 발표했다.

김부겸 국무총리는 심사숙고한 결과 이같이 결정했다며 다만 오랜 기간 지속된 방역강화 조치로 인한 고통을 감안해 사적 모임 인원 제한만 4인에서 6인까지로 조정한다고 설명했다.

사적모임은 현재 접종 여부와 관계없이 전국 4인까지 가능한 인원을 6인으로 완화했다. 동거가족, 돌봄이 필요한 아동·노인·장애인 등 기존의 예외 범위는 계속 유지된다.

다중이용시설 영업시간은 현행 조치를 그대로 유지하기로 했다. 이에 따라 식당·카페·실내체육시설·노래방·목욕탕·유흥시설 등은 오후 9시까지, 학원· PC방·키즈카페·안마소 등은 오후 10시까지 영업할 수 있다.

김 총리는 거리두기 연장 배경에 대해서는 "여러 나라에서 오미크론의 폭발적 확산세를 견디다 못해 의료체계가 붕괴 직전에 이르고 사회 필수기능에 장애가 발생하고 있다"며 "우리는 어떤 경우라도 이런 상황까지 가선 안 된다"고 밝혔다.

방역지표가 다소 호전되고 있지만 확진자가 더 이상 줄지 않고 설 연휴가 2주 앞으로 다가와 재확산의 가능성을 고려한 조치로 보인다.

김 총리는 ”지난주부터는 오미크론 변이의 확산이 빨라지면서 이틀 전에는 국내 확진자의 20%를 차지하는 등 우세종화를 눈앞에 두고 있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이번 설 연휴도 고향 방문과 가족·친지와의 만남과 모임을 자제해 주실 것을 다시 요청드리게 됐다"며 "송구하다는 말씀 드리며 희망의 봄을 기약하면서 공동체의 안전을 위해 다시 한번 방역 참여와 협조를 요청드린다"고 덧붙였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