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미약품·셀트리온 등 'MSD 코로나19 먹는 치료제' 복제약 생산
한미약품·셀트리온 등 'MSD 코로나19 먹는 치료제' 복제약 생산
  • 채동하
  • 승인 2022.01.24 06:3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라게브리오’의 제네릭의약품 생산 105개 중저소득국 공급 예정

[소셜타임스=채동하 기자]

한미약품과 셀트리온 동방에프티엘이 코로나19 먹는 치료제를 생산할 수 있게 됐다.

보건복지부는 머크앤컴퍼니(MSD)사가 개발한 코로나19 먹는 치료제 ‘라게브리오’의 제네릭의약품을 한미약품·셀트리온·동방에프티엘 등 국내 기업 3곳이 생산해 105개 중저소득국에 공급할 예정이라고 22일 밝혔다.

국제의약품특허풀(MPP)은 지난 20일 코로나19 먹는 치료제 생산기업으로 전 세계 총 27개 기업(11개국)을 선정·발표했다. 이중 국내 제약기업 3곳이 선정됐다. 이는 국내 기업의 우수한 의약품 품질관리와 생산역량 등에 대해 국제적인 인정을 받은 결과다.

MPP는 지난해 10월 MSD사, 11월 화이자사와 라이선스 계약을 체결했하고 12월 초까지 신청서를 접수해 심사를 진행했다. 화이자의 먹는 치료제는 현재 심사가 진행 중이다.

정부는 기업이 먹는 치료제를 신속하게 생산해 안정적으로 공급할 수 있도록 관계부처, 제약바이오협회, 기업 등과 ‘범정부 협의체’를 구성·운영할 방침이다. 적극적인 규제 개선 등 행정 지원과 원자재 수급, 생산, 공급, 판매 등 전방위적인 지원을 추진한다.

권덕철 복지부 장관은 “코로나19 백신과 함께 먹는 치료제의 생산·공급을 통해 전세계 코로나19 종식에 한국 기업이 기여하게 된 것을 기쁘게 생각한다”며 “국내 생산을 위한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