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 최초 '달 탐사선' 명칭 공모...대상 美 발사 참관 특전
한국 최초 '달 탐사선' 명칭 공모...대상 美 발사 참관 특전
  • 채동하
  • 승인 2022.01.25 18:5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소셜타임스=채동하 기자]

달 탐사선 이름짓고 미국 달 궤도선의 발사장 현장에서 참관하자.

한국 최초의 달 탐사선(달 궤도선)의 명칭을 정하기 위한 대국민 공모전이 열린다. 특히 대상 당선자 1명에게는 오는 8월 발사 예정인 달 궤도선의 발사장 현장 참관의 특전이 제공된다.

과학기술정보통신부는 한국항공우주연구원(이하 항우연)과 함께 대한민국 최초 우주탐사선인 달 탐사선(궤도선)의 이름을 정하기 위한 대국민 명칭공모전을 실시한다고 25일 밝혔다. 응모기간은 1월 26일 오전 10시부터 2월 28일 오후 6시까지다.

이번 공모전은 대한민국 우주탐사의 첫 장을 여는 달 탐사선에 어울리는 이름을 부여하기 위해 마련됐으며, 대한민국 국민 누구나 모바일 또는 누리집(www.kari.re.kr/kplo)을 통해 응모가 가능하다.

응모 종료 이후 전문가 심사를 거쳐 ▲대상 1명(과기정통부장관상) ▲우수상 2명(항우연원장상·각 상금 100만 원) ▲장려상 2명(항우연원장상·각 상금 50만원)을 시상하고, 국민 선호도조사 참여자 중 추첨으로 100명에게 상품권 1만 원을 증정한다.

특히 대상 당선자 1명에게는 과기정통부장관상 외에 미국에서 발사 예정인 달 궤도선의 발사장 현장 참관 또는 상금 300만 원의 특전 기회가 제공된다. 대상으로 선정된 명칭은 달 궤도선의 대내·외 공식명칭으로 사용된다.

심사 결과는 오는 4월 말 응모 누리집을 통해 확인할 수 있다.

한편 우리나라는 지난 1992년 ‘우리별 1호’를 통해 우주를 향한 첫 걸음을 시작한 이래로 30년 만에 달 탐사에 이르는 역사적인 시간을 맞이할 예정이다.

달 궤도선은 지난 2016년부터 개발이 시작돼 현재 우주환경시험 등을 진행하고 있으며, 오는 8월 발사 일정에 맞춰 순조롭게 추진되고 있다. 달 탐사선에는 임무수행을 위한 5개의 탑재체와 나사(NASA)의 섀도 캠(Shadow Cam)이 탑재돼 있다.

오는 8월에는 달 궤도선을 스페이스 X사의 팔콘-9 발사체에 실어 미국에서 발사될 예정이다. 4개월여 동안의 궤도비행을 거쳐 12월 달 궤도에 도착한 이후 내년 1년 동안 임무를 수행하게 된다.

권현준 과기정통부 거대공공연구정책관은 “달 궤도선은 성공하면 우리나라는 세계 7번째 달 탐사 국가로서 우주탐사 역사에 첫 발을 내딛게 될 것”이라며 “이번 명칭 공모전에 큰 관심과 참여를 부탁드린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