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공조달 종합박람회 ‘코리아 나라장터 엑스포 2022’ 13일 개막
공공조달 종합박람회 ‘코리아 나라장터 엑스포 2022’ 13일 개막
  • 김승희
  • 승인 2022.04.13 23:0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혁신성장관‧ 창업벤처청년관 등 13개 전시관 마련

[소셜타임스=김승희 기자]

혁신기업과 청년·벤처 기업이 신기술로 개발한 우수제품이 한자리에 모였다.

국내 유일의 공공조달 종합박람회 ‘코리아 나라장터 엑스포 2022’가 4월 13일부터 15일까지 고양시 킨텍스에서 열린다.

조달청은 역대 최대 규모인 500개 우수 조달기업이 참가하는 제22회 코리아 나라장터 엑스포를 개최한다고 밝혔다.

13일 10시 30분에 열리는 행사 개막식에는 경제부총리, 각 국 대사등의 주요 내외빈이 참석하여 우리 중소기업들을 응원하고 격려할 예정이다.

코리아 나라장터 엑스포는 우수 중소기업 제품의 국내 공공판로 확대와 해외조달시장으로의 진출을 지원하기 위한 대규모의 공공조달 종합박람회다.

특히 올해는 조달청 및 중소벤처기업부 등 다양한 공공기관의 혁신제품과 창업․벤처기업에 대한 신기술 신제품의 공공수요를 창출하여 혁신성장을 지원하는데 행사의

이번 행사에는 역대 최대 규모에 걸맞게 혁신성장관을 대폭 확대하여 혁신조달 경진대회 수상제품 및 최신 신기술 신제품을 한자리에서 살펴볼 수 있도록 다양한 전시관을 준비했다.

혁신성장관을 확대 운영하고 인공지능(AI)연동 스마트소화기, 모듈식 학교 등 혁신조달 경진대회 수상제품 및 지능형로봇 제품 등의 다양한 혁신제품 체험 기회를 제공한다.

또한 기술마켓공동관, 공공판로 육성관을 마련하여 각 공공기관에서 추진중인 다양한 혁신제품들도 전시한다.

벤처나라등록 기업 제품으로 구성된 창업벤처청년기업관에서는 창업벤처기업들의 아이디어가 반짝이는 신제품을 살펴볼 수 있다.

이외에도 전기전자관, 사무기기관, 기계장치관, 건설환경관, 안전제품관 등 총 13개의 전시관을 마련하여 관심제품군에 대한 최신 트렌드를 한눈에 확인할 수 있는 기회의 장을 마련하였다.

기업들을 지원하기 위한 여러 부대행사도 준비했다.

특히 역대 가장 큰 규모의 공공구매상담회를 마련하여 국내판로확대 지원 강화에 나서고 해외 바이어 초청 온라인 상담회를 진행하여 글로벌 조달시장 공략의 기회로 활용한다.

국내 공공기관 구매담당자들은 공공구매상담회에 참가하여 새로운 제품정보와 시장동향 등을 접할 수 있고, 전시장내에서 실시하는 구매실무교육을 통해 구매업무능력을 높일 수 있다.

열린계약파트너십(OCP)과 협력하여 ‘공공조달을 통한 경제회복과 미래준비’를 주제로 OECD관계자 등 국ㆍ내외 조달전문가들이 참여하는 국제조달워크숍을 13~14일 온ㆍ오프라인으로 개최한다.

미국, 터키 등 17개국의 42개사 해외바이어가 이번 행사에 참여하여 국내 조달기업과 1:1 수출상담을 진행하며, 엑스포 행사기간중 미국, 캐나다 등 5개국 7개사와 수출계약식도 가질 예정이다.

또한 온라인을 통해 국내외 전문가를 초청하여 우리기업을 대상으로 해외조달시장 진출 설명회도 개최한다.

이번 나라장터 엑스포에 많은 기업이 참가하여 볼거리가 풍성한 만큼 관람객의 저변을 넓히고, 효과적인 참관을 돕기 위한 다양한 서비스와 이벤트를 준비할 예정이다.

미리 관심 품명을 지정하면 행사장 가이드의 인솔하에 관련 제품 전시관을 돌아보며 설명을 듣는 가이드 투어와, 행사장내 미리 지정된 전시관에 들러 스탬프를 모아오면 상품을 증정하는 스탬프 투어를 행사기간 동안 실시한다.

또한 관람객들이 즐겁고 편리하게 관람할 수 있도록 전시장내 휴게공간을 확대 운영한다.

코로나 19 상황에서 열리는 대규모 전시회인 만큼 방역수칙을 준수하고 철저한 현장 방역관리를 통하여 안전한 박람회로 운영한다.

김정우 조달청장은 “올해 조달청은 현장에 숨어있는 혁신제품을 발굴하고 구매하여 기술력 있는 창업․벤처기업의 공공조달시장 진입을 늘리고 혁신성장을 적극 지원할 계획”이라며 “국내 우수 중소기업들의 혁신제품이 국내뿐만 아니라 글로벌 조달시장에도 많이 진출하여 혁신성장의 동력이 될 수 있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