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8일부터 사회적 거리두기 전면 해제...마스크 착용은 유지
18일부터 사회적 거리두기 전면 해제...마스크 착용은 유지
  • 김승희
  • 승인 2022.04.18 04:2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prev김부겸 국무총리가 15일 세종로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코로나19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회의에서 사회적 거리두기 전면해제를 발표했다. 사진=국무조정실
prev김부겸 국무총리가 15일 세종로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코로나19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회의를 주재하고 사회적 거리두기 전면해제를 발표했다. 사진=국무조정실

[소셜타임스=김승희 기자]

18일부터 사회적 거리두기가 전면 해제된다. 현재 밤 12시까지인 다중이용시설 영업시간 제한과 10명까지 허용되던 사적모임 인원 제한이 없어진다.

299명까지인 행사와 집회, 수용가능 인원의 70%까지만 허용되던 종교시설 인원 제한도 동시에 없애기로 했다.

영화관·실내체육시설·종교시설 등 실내 다중이용시설에서의 음식물 섭취 금지조치는 4월 25일부터 모두 해제한다.

마스크 착용 의무는 현행대로 유지된다.

김부겸 국무총리는 15일 서울 세종로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코로나19 중대본 회의를 주재한 자리에서 이 같은 방침을 밝혔다.

그러면서 “정부는 그동안 여러 차례 약속했듯이 방역상황이 안정되고 의료체계의 여력이 확인됨에 따라 그동안 방역조치의 중요한 상징으로 여겨졌던 사회적 거리두기 조치를 과감하게 해제하고자 한다”고 밝혔다.

25일 이후 음식물 섭취가 허용되더라도 감염 예방 노력은 여전히 중요하기 때문에 일주일의 준비기간 동안 관계부처, 유관단체와 협회, 업계 등이 긴밀히 협조해 이용자를 감염으로부터 보호할 수 있는 다각적인 방안을 마련할 계획이다.

상대적으로 위험성이 낮은 실외 마스크 착용에 대해서는 2주 후에 방역상황을 평가해서 결정하겠다는 방침이다.

아울러 질병청 고시를 통해 25일부터 코로나19 감염병 등급을 1등급에서 2등급으로 조정하기로 했다.

김 총리는 “등급이 완전히 조정되면 2년 넘게 유지했던 격리의무가 권고로 바뀌고 작년 말 도입한 재택치료도 없어지는 등 많은 변화가 있게 된다”며 “이에 따른 혼란을 최소화하고 의료계에서도 충분한 전환준비를 할 수 있도록 조정 후에도 4주간의 이행기를 두고 단계적으로 추진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정부는 일상회복을 추진하면서도 신종변이와 재유행 등에 대비해 감시체제를 강화한다는 방침이다.

사회적 거리두기가 전면해제 되더라고 예방접종과 마스크 쓰기, 주기적 환기와 같은 방역수칙을 계속해서 준수하는 것이 필요하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