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남권 기관 나라장터 계약 28조...업체는 24조8천억
영남권 기관 나라장터 계약 28조...업체는 24조8천억
  • 이원하
  • 승인 2022.04.20 23:4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조달청 분석...지역별은 부산 6조4,000억원 1위

[지역별 수요기관, 조달업체의 나라장터 이용현황’ 시각화서비스]

자료=조달청
자료=조달청

[소셜타임스=이원하 기자]

지난해 영남권에 소재한 기관과 업체의 나라장터 계약실적은 각각 28조원, 24조8,000억원으로 나타났다. 업무별로는 공사가 12조1,000억원으로 금액이 가장 많았으며, 지역별로는 부산이 6조4,000억원으로 계약실적이 가장 높았다.

이는 수도권 보다 낮지만, 충청이나 호남 보다는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수도권(서울·경기·인천)의 경우 기관은 40조4,000억원, 업체 55조원, 충청권(대전·세종·충남·충북)은 기관 23조3,000억원, 업체 15조8,000억원, 호남권(광주·전남·전북)은 기관 16조8,000억원, 업체 15조3,000억원이었다.

조달청은 20일 부산, 울산, 경남 및 대구, 경북 등 영남지역에 소재한 기관과 업체의 나라장터 계약실적, 나라장터 등록업체현황 등 분석결과를 발표했다.

자료=조달청
자료=조달청

이번 분석은 현재 서비스 중인 ‘지역별 나라장터 이용현황’ 시각화서비스에 기반하여 진행했다.

서울특별시, 경기도, 충청지역(대전·세종·충남·충북), 호남지역(광주·전남·전북)에 이은 다섯 번째 분석결과다.

지난해 영남지역 소재 기관의 나라장터 계약실적 28조원의 상세 내역은 다음과 같다.

지역별로는 부산 6조4,000억원, 울산 1조8,000억원, 경남 8조4,000억원, 대구 3조9,000억원, 경북 7조6,000억원으로 집계됐다.

업무별로는 공사 12조1,000억원, 물품 9조7,000억원, 용역 6조2,000억원 순이었다. 부산, 울산, 경남, 경북 등 4개 지역은 공사분야, 대구는 물품분야의 발주량이 가장 많았다.

부산지방국토관리청(7,000억원), 한국지능정보사회진흥원(5,000억원), 부산광역시(5,000억원), 부산교통공사(5,000억원), 경상남도(4,000억원) 등이 주요 발주기관으로 파악됐다.

자료=조달청
자료=조달청

업체의 경우 지역별로 부산 4조8,000억원, 울산 1조1,000억원, 경남 8조.2,000억원, 대구 2조8,000억원, 경북 7조9,000억원으로 집계됐다.

업무별로는 공사 12조1,000억원, 물품 7조4,000억원, 용역 5조3,000억원을 수주했으며, 부산, 대구 업체는 물품분야에서, 울산, 경남, 경북 업체는 공사분야에서 강세를 나타냈다.

해당지역 업체들의 전체 실적 대비 같은 지역 기관으로부터 수주한 실적 비율은 부산 59.3%(2조9,000억원), 울산 71.6%(8,000억원), 경남 67.3%(5조5,000억원), 대구 57.3%(1조6,000억원), 경북 65.6%(5조1,000억원)다.

이들 지역은 전체 업체수 중 9∼10%가 나라장터에 등록, 0.1∼0.4%가 종합쇼핑몰에 등록하고 있다.

자료=조달청
자료=조달청

나라장터 등록 업체중 ’21년 1회 이상 입찰에 참가한 업체는 부산 9,186개사, 울산 3,387개사, 경남 12,600개사, 대구 7,251개사, 경북 13,135개사이다.

한편, 이번 분석의 기초자료가 된 ‘지역별 나라장터 이용현황’ 시각화서비스는 빅데이터기반 조달업무 의사결정지원시스템(http://bddm.g2b.go.kr)의 ‘참여마당-자료실’에서 이용할 수 있다.

기관별, 업체별 계약내역 등 상세 데이터는 조달정보개방포털(http://data.g2b.go.kr)에서 확인할 수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