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예비 광고인 50명 양성한다" ‘한국광고아카데미 7기’ 29일까지
"예비 광고인 50명 양성한다" ‘한국광고아카데미 7기’ 29일까지
  • 정은영
  • 승인 2022.04.25 19:1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소셜타임스=정은영 기자]

문화체육관광부는 사단법인 한국광고총연합회와 함께 실무 능력을 갖춘 예비 광고인력을 양성하기 위해 ‘한국광고아카데미 7기’를 운영한다.

광고에 관심이 있거나 광고업계에 진출을 원하는 대학생, 취업준비생 등 20대 이상 누구나 4월 29일까지 한국광고아카데미 정규과정에 신청할 수 있다. 최종 선발된 교육생 50명은 5월 말부터 약 5개월간 무료로 광고 실무교육을 받게 된다.

이번 교육과정에서는 제일기획 등 국내 유명 광고회사의 전문가들이 강사진으로 참여한다. 광고 기획부터 광고물 제작, 고객사 제안 등에 이르는 전반적인 광고 실무 과정을 현장 경험을 담아 생생하게 지도하게 된다. 디지털 광고산업 성장을 반영한 광고기술 관련 교육을 더욱 강화할 계획이다.

교육생들의 취업 경쟁력을 강화할 수 있도록 3개의 특별과정도 운영한다. 전문가들이 교육생들의 이력서와 포트폴리오를 1:1로 첨삭해주는 ‘전문가 멘토링 광고캠프’를 8월에 진행한다.

정규과정 우수 수료생 10여 명에게는 광고회사 실습사원(인턴) 기회를 제공한다. ‘그랑몬스터’, ‘디블렌트’, ‘비비디오’, ‘애드리치’, ‘하쿠호도제일’ 등 유수의 광고회사들이 취업 연계 프로그램에 참여할 예정이다.

아울러 교육생들이 본인의 실력을 국제무대에서 시험해볼 수 있는 ‘국제광고제 출품반’을 9월부터 2개월 동안 운영한다. 특히 지난해에는 교육생들이 ‘앤디어워즈’에서 골드 2개 작품을 포함해 ‘크리에이티비티 국제시상식’에서 39개 작품 수상을 기록했다. 특별과정은 추후 별도로 교육생을 모집할 예정이다.

교육과정과 신청 등 더욱 자세한 사항은 한국광고아카데미 누리집(adacademy.ad.co.kr)에서 확인할 수 있다.

문체부 정책 담당자는 “한국광고아카데미는 ’20~’21년 정규과정 수료생의 60% 이상이 광고업계에 취업하는 등 광고 인재 양성의 산실로 자리매김하고 있다”라며, “실무 능력을 갖춘 우수한 광고 인재를 육성해 다른 산업으로의 인재 유출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광고업계에 활력을 불어넣을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라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