건강기능식품 3개 부적합 판정 회수‧폐기...해당 제품은?
건강기능식품 3개 부적합 판정 회수‧폐기...해당 제품은?
  • 김승희
  • 승인 2022.05.03 19:5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자료=식품의약품안전처
식품의약품안전처는 부적합 판정을 받은 건강기능식품 3개를 회수‧폐기하기로 했다. 자료=식품의약품안전처

[소셜타임스=김승희 기자]

국내 유통 중인 건강기능식품 ‘장용성 신바이오틱스 100’, ‘루테인 알파’, ‘프리미엄 루테인 20MG’이 부적합 판정을 받아 회수‧폐기하기로 했다. 또 ‘에프엔바이오’는 ‘건강기능식품에 관한 법률’을 위반으로 적발됐다.

식품의약품안전처는 5월 가정의 달을 맞아 전국 건강기능식품 제조업체 101곳을 집중 점검한 결과, ‘건강기능식품에 관한 법률’을 위반한 1곳을 적발해 행정처분한다고 3일 밝혔다. 이번 점검은 선물용으로 많이 소비되는 건강기능식품의 선제적 안전관리를 위해 4월 11일부터 22일까지 시행했다.

점검 대상 업체는 2019년 이후 행정처분 이력업체, 2021년 지도‧점검 미실시업체, 2021년 수거‧검사 부적합 이력업체 위주로 선정했다.

점검과 함께 국내 유통 중인 건강기능식품 총 160건에 대한 수거‧검사와 통관단계 건강기능식품 등 총 377건에 대한 정밀검사를 실시했다.

자료=식품의약품안전처
자료=식품의약품안전처

식약처는 검사 결과 국내 유통 중인 건강기능식품 총 3건이 부적합 판정되어 회수‧폐기 등 조치한다고 밝혔다.

식약처는 전국 건강기능식품 제조업체 101곳 중 지시기록서 내용을 미준수해 우수건강기능식품제조기준을 위반한 1곳을 적발해 영업정지 등 행정처분하고, 6개월 이내 재점검해 위반 사항 개선 여부를 확인할 예정이다.

또한 시중에 선물용으로 많이 유통‧판매되는 홍삼, 프로바이오틱스, 복합영양소 제품 등 국내에서 제조된 건강기능식품 60건과 수입 건강기능식품 100건 등 총 160건을 수거해 기준‧규격 항목에 대해 검사한 결과 3건이 부적합 판정을 받았다.

160건 중 157건은 모두 기준․규격에 적합했다. 그러나 3건(수입제품)이 ‘붕해도’ 항목에서 부적합 판정됐다. 식약처는 검사 결과에 따른 해당 제품을 회수‧폐기 등 조치하기로 했다.

붕해도는 위와 장 환경에서 캡슐과 같은 고체의 녹는 정도를 측정하는 항목이다.

아울러 수입 통관단계에서 ▲프로바이오틱스, 복합영양소 제품 등 건강기능식품 ▲과자, 침출차, 벌꿀 등 가공식품 총 377건에 대한 정밀검사(기준‧규격 항목)를 실시한 결과, 모두 적합했다.

식약처는 “앞으로도 특정 시기에 소비가 증가하는 건강기능식품 등에 대한 사전점검을 실시해 식품 등 안전사고 예방에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건강기능식품을 섭취하고 부작용 등 이상사례가 발생하는 경우에는 건강기능식품 이상사례 신고센터(☎1577-2488)로, 불량식품으로 의심되는 제품을 발견하는 경우에는 불량식품 신고전화(☎1399)로 신고해 줄 것을 당부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