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대면 식품 수입·판매업, 집에서도 가능
비대면 식품 수입·판매업, 집에서도 가능
  • 이원하
  • 승인 2022.05.06 10:3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소셜타임스=이원하 기자]

식품 등 수입·판매업의 경우 전자상거래 등 비대면 형태로 영업을 하는 경우 주택을 사무소로 사용할 수 있게 됐다.

식품의약품안전처는 4일 전자상거래·통신판매 등 비대면 형태로 수입식품 등 수입·판매영업을 하는 경우 주택을 사무소로 사용할 수 있도록 허용하는 것을 주요 내용으로 하는 ‘수입식품안전관리 특별법 시행규칙’ 일부개정안을 5월 4일부터 6월 14일까지 입법예고한다고 밝혔다.

개정안의 주요 내용은 △주택용도 건축물을 수입식품 등 수입·판매업 사무실로 사용 허용 △통관단계 부적합 제품의 사료용도 전환 범위 확대 △수입신고 시 제품 사진 제출 의무화 등이다.

식약처는 그간 온라인에서 영업이 이루어지는 인터넷 구매대행업의 경우에만 주택용도의 건축물을 사무소로 사용이 가능토록 허용해 왔다.

그러나 최근 온라인에서 식품 등의 판매 규모가 증가함에 따라 수입·판매업의 경우도 전자상거래·통신판매 등 비대면 형태로 영업을 하는 경우 주택을 사무소로 사용할 수 있는 근거를 마련해 영업자의 시설 부담을 줄이기로 했다.

통계청에 따르면 식음료 온라인쇼핑 규모는 지난 2018년 10조4,000억원이었으나 2020년 19조6,000억원으로 성장했다.

통관검사에서 부적합한 수입식품인 곡류·두류에 한해 농식품부 장관의 승인을 거쳐 사료로 용도를 전환할 수 있도록 허용하던 것을 식물성 원료와 이를 가공한 식품까지 그 대상을 확대하여 폐기비용을 절감하기로 했다.

최근 3년간 반송·폐기된 식물성 원료는 1만 431톤, 93억원에 달한다.

또 수입식품 통관 시 서류 검토로만 진행되는 서류검사의 경우에도 현품·표시사항 등을 확인할 수 있도록 제품 사진 제출을 의무화하여 보다 안전한 통관검사가 이루어질 수 있도록 한다.

식약처는 “국민의 건강을 위해 수입식품의 안전관리를 강화하는 한편, 변화되는 유통·소비트렌드에 맞춰 수입식품 관련 제도를 합리적으로 정비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개정안에 대해 의견이 있는 경우 6월 14일까지 제출할 수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