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S메탈·성욱철강 등 5개 기업 사업재편 승인
LS메탈·성욱철강 등 5개 기업 사업재편 승인
  • 채동하
  • 승인 2017.02.28 20:5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소셜타임스=채동하 기자]

철강 분야 대기업인 LS메탈을 비롯해 칸정공, 대화정공, 성욱철강, 두성금속 등 5개 사의 사업재편계획이 승인됐다.

산업통상자원부는 28일 LS메탈과 칸정공·대화정공, 성욱철강, 두성금속 등 5곳의 사업재편 계획을 신규 승인했다고 밝혔다.

이로써 기업활력 제고를 위한 특별법(기업활력법)을 활용한 사업재편 승인기업은 8개 업종, 24개 업체로 늘었다.

철강유통 분야에서 처음 승인을 받은 성욱철강은 지난달의 ‘지모스’(항만하역)에 이어 서비스업종 기업으로는 두 번째로 기활법 승인을 받았으며, 제조업 외 서비스업까지도 자발적 사업재편 노력이 확산되고 있는 것으로 평가됐다.

성욱철강은 유통물량 축소, 중소 유통업계 포화 등에 대응해 유통 물류창고 일부를 폐쇄하는 대신 포스코와 공동으로 개발한 신기술을 활용해 도금 사업에 확대 진출할 예정이다.

LS그룹의 계열사이면서 대기업인 LS메탈은 기계식 휴대전화 감소에 따른 동판 수요 감소로 동판 생산설비를 매각하고, 스테인리스 특수합금 강관 등을 신규 개발할 계획이다.

조선업종인 칸정공과 대화정공은 조선기자재 제조 대신 각각 스마트가로등과 태양광 구조물 사업에 새롭게 진출하기로 했다.

건축자재용 금속제품 생산기업인 두성금속은 저부가가치 품목 생산설비를 매각하고 세파타이, 세파볼트 등 고부가가치 품목 생산을 확대할 계획이다.

 

ㅇ

 

현재까지 승인된 24개 기업을 분석해 보면, 조선·해양플랜트 9개, 철강 5개, 석유화학 3개 등 3대 구조조정 업종이 17개로 전체의 70% 이상을 차지했다.

기업 규모별로는 중소기업 15개, 중견기업 4개, 대기업 5개로 중소·중견기업이 전체의 약 80%를 차지했다.

산업부는 “조선·철강 등 구조조정 업종에서의 사업재편 노력이 꾸준히 지속되고 있다”며 “철강에서는 대기업인 ‘LS메탈’이 사업재편 계획을 승인받게 되면서 업계 전반에 기활법에 대한 긍정적 효과가 기대된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