휘발유·경유 가장 싼 곳은 ‘알뜰주유소’...어디 있나
휘발유·경유 가장 싼 곳은 ‘알뜰주유소’...어디 있나
  • 채동하
  • 승인 2017.03.02 17:3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소셜타임스=채동하 기자]

지난해 휘발유와 경유의 판매가격이 가장 저렴한 주유소는 알뜰주유소로 나타났다.

산업통상자원부는 지난해 전국 1만1932개 주유소의 석유제품 가격을 조사한 결과 알뜰주유소의 휘발유와 경유 가격은 전국 평균가격인 ℓ당 1402.6원, 1182.5원보다 31.8원씩 저렴한 것으로 나타났다고 2일 밝혔다.

셀프주유소는 26.1원(휘발유)과 25.8원(경유), 전자상거래 활용 주유소는 22.5원과 21.9원, 지방 소재 주유소는 8.2원과 7.9원 저렴했다.

4개 유형별로 보면 알뜰주유소는 비(非) 알뜰주유소 대비 휘발유와 경유 가격 모두 35.1원의 가격 인하 효과가 있었다.

셀프주유소는 비 셀프주유소보다 32.4원과 32.0원, 지방 소재 주유소는 수도권 주유소보다 29.7원과 28.7원, 전자상거래 활용 주유소는 미활용 주유소보다 25.1원과 25.9원 더 저렴했다.

이들 유형을 조합해보면 판매가격이 가장 저렴한 주유소는 셀프주유소이면서 전자상거래를 활용하는 지방 소재 알뜰주유소로 분석됐다.

이런 주유소는 전국 평균가격보다 휘발유는 52.0원, 경유는 52.3원 더 싼 가격에 팔 수 있었다.

가장 비싼 주유소는 수도권에 있으면서 전자상거래를 활용하지 않는 비 알뜰·셀프주유소였다. 가장 비싼 유형의 주유소와 저렴한 주유소 간 가격 차는 휘발유 92.8원, 경유 95.5원으로 추산됐다.

산업부 관계자는 “알뜰주유소, 전자상거래 등 석유유통정책이 석유시장의 경쟁촉진과 가격 인하에 기여하고 있음이 실증적으로 확인됐다”면서 “소비자는 석유가격정보 서비스인 오피넷에서 제공하는 주유소 정보와 가격정보를 실시간 확인해 합리적으로 주유소를 선택해 구매할 필요가 있으며, 주유소는 판매가격 인하를 위해 전자상거래를 적극 활용할 필요가 있다”고 설명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