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리 조금이라도 더" 증권사 CMA 한 달간 2조원 몰려
"금리 조금이라도 더" 증권사 CMA 한 달간 2조원 몰려
  • 김승희
  • 승인 2015.05.08 11:3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소셜타임스=김승희 기자]

투자처를 찾지 못한 시중 자금이 증권사의 종합자산관리계좌 CMA로 대거 이동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8일 금융투자협회는 지난달 말 기준 CMA 잔고는 49조 4886억원으로 사상 최고를 기록했다고 밝혔다.

지난해 말 46조 3349억원이던 CMA 잔고는 올들어 꾸준한 증가세를 보이면서 50조원을 넘보는 규모로 불어났다. 특히 4월 한 달간 2조 96억원이나 늘어나 올해 들어 증가폭이 가장 컸다.

CMA 수도 작년 말 1105만개에서 지난달 말 1125만개로 넉 달 새 20만개 증가했다.

시중 자금이 CMA로 몰리는 것은 기준금리가 연 1.75%로 내려가자 주요 시중은행의 1년 만기 정기예금 상품의 금리가 CMA의 금리를 밑돌거나 비슷한 수준으로 내려갔기 때문이다.

10대 시중은행의 1년 만기 정기예금 10개의 평균 금리는 연 1.64%에 불과한 반면, 증권사의 CMA 금리는 연 1.6∼1.75% 수준이다.

또 1년간 자금이 묶이는 정기예금과 달리 CMA는 은행의 수시입출금식 통장처럼 언제든 돈을 넣고 뺄 수 있다는 장점도 있다. 따라서 투자자 입장에선 투자 수익이 비슷하다면 입출금이 자유로운 CMA가 더 매력적으로 보이는 것이다. CMA는 하루만 맡겨도 약속된 연 이율을 지급하는 장점도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