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기아차, 중국서 중형차 비중 20% 육박
현대·기아차, 중국서 중형차 비중 20% 육박
  • 김승희
  • 승인 2015.05.11 09:4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소셜타임스=김승희 기자]

현대·기아자동차가 중국에서 판매한 차량 가운데 중형차의 비중이 18.5%로 나타났다.

현대·기아차가 올해 1분기 중국 시장에서 판매한 차량 44만514대 가운데 쏘나타, K5 등의 중형차는 8만1311대로 18.5%를 차지해 역대 최고치를 기록했다.

지난해 1분기 중형차 비중이 15.6%였던 것과 비교하면 1년 사이 2.9% 포인트 증가했다. 지난해 1년 동안의 중형차 비중은 16.0%였다.

현대·기아차는 세계 최대 자동차 시장인 중국에서 중형차 판매 비중이 급증함에 따라 수익성이 개선될 것으로 전망된다.

현대차는 올해 1분기에 밍투 3만7359대 등 5만1811대의 중형차를 팔았다. 지난 3월 출시된 신형 쏘나타가 첫 달 6345대가 팔려 호조를 보인 데 힘입어 1분기 중형차 판매 비중은 지난해보다 증가한 것이다.

기아차는 중형차 판매 비중이 2010년 1.0%로 미미했으나 K5가 출시된 2011년 8.6%로 급증한 데 이어 중국 전략형 모델인 K4가 출시된 지난해 12.7%까지 상승했다.

올해 1분기에도 K4와 K5가 다른 차종보다 높은 판매 성장률을 기록하며 2만9500대가 팔린 덕분에 중형차 비중이 18.5%까지 올랐다.

중형차 판매 확대와 함께 현대차 ix25, 기아차 KX3 등 소형 스포츠유틸리티차량(SUV)이나 현대차 신형 투싼 등 수익성이 높은 SUV 라인업이 잇따라 보강되고 있어 중국 시장의 수익성은 좋아질 전망이다.

현대차는 중국 4·5공장 건설을 통해 앞으로 중국 시장 수요 증가에 대응할 수 있는 물량도 안정적으로 확보할 계획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