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도 기업 90% "나라장터 대신 자체 조달시스템 이용하겠다"
경기도 기업 90% "나라장터 대신 자체 조달시스템 이용하겠다"
  • 정은영
  • 승인 2020.08.09 23:0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공공조달시스템 이용 및 인식’ 조사..입찰담합 경험 17%

[소셜타임스=정은영 기자]

경기도가 조달청의 나라장터를 대체할 자체 조달시스템 개발을 추진 중인 가운데 경기도 기업 10개 중 9개가 이에 대한 긍정적 입장을 보였다는 조사 결과가 나왔다.

경기도는 지난 7월 2일부터 15일까지 ‘공공조달시스템 이용 및 인식’에 대한 여론조사를 실시한 결과 기업의 경우 90%, 공공기관은 80%가 경기도가 자체 공정조달시스템을 개발한다면 ‘이용할 의향이 있다’고 답했다고 9일 밝혔다. 조사 대상은 나라장터 종합 쇼핑몰에 입주한 250개 기업과 미 입주기업 250개 등 500개 기업과 30개 공공기관이다.

[경기도 공정조달시스템 개발 시 이용의향]

자료=경기도
자료=경기도

나라장터 종합쇼핑몰에서 판매되는 물품 가격에 대해서는 구매자인 공공기관의 70%가 ‘타 온라인 쇼핑몰 대비 단가가 높다’고 답했으며, 판매자인 입주기업의 40%도 단가가 높다고 지적했다.

조달시장 물품 가격에 시장 단가를 적용하는 방안에 대해서는 기업의 79%, 공공기관의 80%가 필요성에 대해 동의했다.

입찰담합 등을 빅데이터로 모니터링해 불공정 행위를 사전에 발굴하는 조달시스템은 기업의 85%, 공공기관의 90%가 ‘필요하다’는데 동의했다. 또 조달수수료 등 공공조달로 발생한 수입을 지방 정부나 중소기업을 위해 사용하는 방안에 대해서는 기업과 공공기관의 80%가 ‘필요하다’고 답했다.

[입찰답함 경험-의심 및 이후 대응]

자료=경기도
자료=경기도

한편 나라장터 입찰 시 입찰담합을 경험하거나 느낀 적이 있는지에 대해 기업의 17%가 ‘그렇다’, 공공기관의 경우 13%가 ‘그렇다’고 답했다. 기업 6곳 중 1곳이 경험한 셈이다. 그러나 입찰담합 경험·의심자 중 기업 94%, 공공기관 100%가 이에 대해 ‘별다른 대응을 하지 않은 것’으로 확인됐다.

김기세 자치행정국장은 “이번 조사를 통해 기업 및 공공기관 모두 조달시스템 독점으로 인한 문제를 심각하게 인식하고 있음을 확인할 수 있었다”며 “경기도는 이러한 조달 독점의 폐해를 해결하고 조달시스템 간 공정한 경쟁을 통해 국민을 위한 조달제도가 정착될 수 있도록 경기도 공정조달시스템 개발을 조속히 추진하겠다”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