권평오 사장 “우리 기업의 해외조달 시장 진출 기반 튼튼히 다질 것"
권평오 사장 “우리 기업의 해외조달 시장 진출 기반 튼튼히 다질 것"
  • 김승희
  • 승인 2019.11.06 18:2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공공조달 수출상담회’ 11월 6~8일...해외바이어 58개 참여
권평오 코트라 사장(오른쪽 다섯번째)과 정무경(왼쪽 다섯번째) 조달청장이  6일 서울 강남구 코엑스에서 열린 ‘2019 공공조달 수출상담회’에 참석했다. 이 행사는 8일까지 열린다. 사진=조달청
권평오 코트라 사장(오른쪽 다섯번째)과 정무경(왼쪽 다섯번째) 조달청장이 6일 서울 강남구 코엑스에서 열린 ‘2019 공공조달 수출상담회’에 참석해 파이팅을 외치고 있다. 사진=조달청

[소셜타임스=김승희 기자]

권평오 코트라 사장은 "해외 조달 시장은 우리 수출 다변화에 기여하는 대표적 유망 분야로 한국이 놓칠 수 없다"며 "조달청, 외교부와 함께 '팀 코리아'로서 우리 기업의 해외진출 기반을 튼튼히 다져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권평오 사장은 국내 최대 해외조달 상담회인 ‘2019 공공조달 수출상담회’에 참석해 이 같이 말했다. 이번 행사는 11월 6~8일 3일 동안 서울 삼성동 인터콘티넨탈 코엑스 호텔에서 열린다.

‘공공조달 수출상담회’는 29개국 78개 해외 발주처, 바이어, 약 250개의 국내 기업이 참가하며 상담회를 통해 주요 해외 발주처 및 조달 벤더(중간유통업자)를 초청해 국내 기업과 상담이 주선된다.

특히 올해는 조달청, 외교부, 대한무역투자진흥공사(코트라)가 ‘팀 코리아(Team Korea)'로 협업함으로써, 각 기관의 해외 네트워크와 전문성이 시너지 효과를 낼 수 있을 것으로 기대가 되고 있다.

본 행사인 ‘수출상담회’는 남부 덴마크 정부, 베트남 보건부, 아시아개발은행(ADB) 등 20개 국제기구 및 해외 발주처와 58개 바이어(구매자)를 대상으로 600여 건의 수출 상담이 이루어질 전망이다.

분야별로는 해외에서 경쟁력이 있는 정보기술(IT) 기반 전기전자(22개), 보건의료(14개) 부문에 기업들의 관심이 모아지고 있다.

해외조달 시장 설명회에서는 유엔 및 ADB 조달시장, 루마니아, 덴마크 및 러시아 조달시장 등 우리 기업의 관심이 많은 지역 중심으로 해당기관의 담당자가 직접 설명한다.

특히 20조 원 규모의 유엔조달 시장의 적극적인 공략을 위해 유엔아동기금(UNICEF), 유엔조달본부(UNPD), 유엔제네바사무국(UNOG) 및 유엔프로젝트조달기구(UNOPS) 담당자를 초청한 유엔조달 설명회 및 심화 워크숍도 마련됐다.

또한 해외 조달 시장 진출의 필수 요건인 ‘해외인증’에 대한 기업 관심을 반영해 산업기술시험원과 한국화학융합시험연구원 관계자를 초빙해 기업들의 인증 획득에 도움을 줄 예정이다.

권평오 코트라 사장(오른쪽 다섯번째)과 정무경(왼쪽 다섯번째) 조달청장이  6일 서울 강남구 코엑스에서 열린 ‘2019 공공조달 수출상담회’에 참석했다. 이 행사는 8일까지 열린다. 사진=조달청
수출상담회 개회에 앞서 정무경 조달청장과 방한한 보그단 푸시카스 루마니아 조달청장이 조달 협력 및 조달기업의 상호 진출을 지원하는 내용의 MOU를 체결했다. 사진=조달청

이날 개회식에 앞서 정무경 조달청장은 이번 행사를 계기로 방한한 보그단 푸시카스 루마니아 조달청장과 양 기관 간 조달 협력 및 조달기업의 상호 진출을 지원하는 내용의 MOU를 체결했다.

정무경 조달청장은 개회사를 통해 “기술력 있는 우리 기업이 해외 조달 시장에 뻗어나가는 데 시너지를 발휘할 것”이라면서 “앞으로 조달기업의 우수제품들이 해외 조달 시장에서 한류를 이끌 수 있도록 지속적으로 지원할 예정“ 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