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달청, 1,000억원대 '차세대 나라장터 구축' 사업자 선정 본격 추진
조달청, 1,000억원대 '차세대 나라장터 구축' 사업자 선정 본격 추진
  • 정은영
  • 승인 2021.04.20 10:3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나라장터 개통 20년만에 완전 탈바꿈....2024년 완공목표
나라장터 홈페이지
나라장터 홈페이지

[소셜타임스=정은영 기자]

나라장터가 20년만에 빅데이터, 인공지능 등 최신 기술을 장착한 똑똑한 사이트로 탈바꿈한다. 6월초에 사업자를 선정하고 2024년 구축이 완료되면 보다 나은 조달서비스가 가능해질 전망이다.

조달청은 총 사업비 1,050억원이 투입된는 전자정부 핵심 인프라 차세대 국가종합전자조달시스템(나라장터) 구축사업을 본격 추진한다고 20일 밝혔다.

차세대 나라장터 구축사업은 2002년 개통돼 노후화된 나라장터 시스템을 디지털신기술 기반으로 전면 재구축하고, 26개 공공기관의 자체조달시스템을 통합하는 사업이다.

2024년 구축을 목표로 추진되는 이번 사업에는 구축사업 예산 915억원, 별도 발주되는 분리발주대상 소프트웨어와 프로젝트관리조직(PMO), 감리비 등을 감안하면 총사업비는 1,050억원에 달할 것으로 예상된다.

차세대 나라장터는 빅데이터, 인공지능 등 최신 지능정보기술을 활용해 모든 조달프로세스를 비대면․디지털화하고, 클라우드 플랫폼 전환, 새로운 인증체계 도입 등 IT 기반구조도 전면 개편될 예정이다.

사용자 유형과 업무특성을 분석해 맞춤형 서비스를 제공하고, 종합쇼핑몰도 정확한 검색과 비교를 통해 민간쇼핑몰 수준으로 편리하게 상품을 구매할 수 있도록 개선할 방침이다.

현재 자체조달시스템을 운영 중인 기관의 구매특성과 자율성을 최대한 반영해 시스템을 유연하게 구축함으로써 통합으로 인한 업무 불편도 최소화할 계획이다.

2024년 새로운 시스템이 구축되면 조달기업의 편의와 공공기관의 업무효율을 향상시키는 동시에 나라장터에 대한 안정성과 신뢰성도 한층 높아질 것으로 기대된다.

한편, 사업 공고기간은 4월 20일부터 40일간으로 오는 6월 1일 입찰을 마감하며 이후 제안서 평가위원회를 구성해 사업자를 선정할 예정이다.

제안요청 설명회는 오는 29일 e-발주시스템을 통해 온라인으로 진행된다.

이현호 조달청 차장은 “공공조달의 대부분을 처리하고 있는 나라장터를 약 20년 만에 전면 개편하는 이번 사업은 전자정부 디지털 전환을 선도하는 중요한 사업”이라며 “우리 청은 공공조달을 관장하는 기관으로서 투명하고 공정한 사업자 선정을 위해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