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기차‧이차전지 등 4개분야 대·중소기업 자발적 상생모델 선정
전기차‧이차전지 등 4개분야 대·중소기업 자발적 상생모델 선정
  • 김승희
  • 승인 2021.05.05 20:1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중기부 '대·중소기업 상생협의회’ 열고 ‘소·부·장 강국’ 가속화
3일 열린 ‘제7차 대·중소기업 상생협의회’ 종료 후 권칠승장관이 황철주 상생협의회 위원장(주성엔지니어링 대표)와 함께 주성 엔지니어링 연구개발 센터의 반도체 장비 제조‧가공설비를 시찰하고있다. 사진=중기부
3일 열린 ‘제7차 대·중소기업 상생협의회’ 종료 후 권칠승장관이 황철주 상생협의회 위원장(주성엔지니어링 대표)와 함께 주성 엔지니어링 연구개발 센터의 반도체 장비 제조‧가공설비를 시찰하고있다. 사진=중기부

[소셜타임스=김승희 기자]

전기차‧이차전지‧액화천연가스(LNG)터빈‧광학센스 분야가 대·중기 상생모델로 발굴했다. 올해부터 승인된 상생모델은 중소기업 기술개발(R&D)사업에 반영해 1개 상생모델 당 최대 20억원의 정책 지정과제로 진행할 예정이다.

중소벤처기업부(이하 중기부)는 3일 경기 용인 소재의 주성엔지니어링에서 소부장 중소기업 대표들과 위원들이 참여하는 ‘제7차 대·중소기업 상생협의회’를 개최했다고 밝혔다.

이번 7차 회의는 권칠승 장관 취임 후 처음으로 개최되는 회의로 권 장관은 2019년 7월 일본 수출규제 이후 정부의 소부장 경쟁력 강화 대책과 소부장 2.0 전략을 올해 중기부 소부장 지원계획과 연계해 현장을 점검하고, 협의회에서는 이차전지 등 4건의 상생모델에 대한 집중 논의가 이뤄졌다.

심의된 총 4건의 상생모델에 대해서는 상생협의회에서 기술개발, 정책자금, 규제개선 등 정부 지원을 건의하기로 의결했다.

중기부는 2021년 소부장 분야 지원계획을 논의했다. 현재 관계부처와 함께 지난해 7월부터 소부장 2.0 전략 등을 추진하고 있으며, 소부장 유망기업의 창업과 성장, 대·중소기업 간 상생협력 등을 지원하고 있다.

지난해부터 시작된 지원을 통해 성공사례들도 나타나고 있으며 일본 등 해외 수입 의존도가 높았던 핵심소재의 국산화, 협력 생태계 구축 등이 이뤄지고 있다.

중기부는 소부장 중소기업 육성을 위해 지금까지 ’소부장 스타트업‘ 20개사와 ’소부장 강소기업‘ 100개사를 선정했고, 소부장 중소기업에 정책자금 중점지원과 특례보증 1조원을 지원하고, 유망기업에 중점 투자하는 벤처 전용펀드 1,300억원도 조성했다.

앞으로 글로벌 공급망 재편 등을 고려해 ‘소부장 강소기업 100’을 올해 하반기부터 추가 선정할 계획이며 ‘소부장 스타트업 100’ 사업은 4월 말까지 올해 지원신청을 접수 받아 20개 창업기업을 선정할 예정이다.

중기부와 상생협의회는 소재·부품·장비 분야 현장의 수요를 반영해 대·중소기업 간 자발적인 협력이 이뤄지는 상생모델을 발굴 중으로 현재까지 9건의 상생모델을 정부(소부장 경쟁력위원회)에서 승인받았고, 이번에도 대·중소기업 상생협의회에서 상생모델 4건을 추가 발굴했다.

특히 올해부터 승인된 상생모델에 대해 중소기업 기술개발(R&D)사업에 반영해 정책 지정과제로(1개 상생모델 당 최대 20억원) 진행할 예정이며 중소기업기술정보진흥원과 상생협의회 등을 통해 상생모델을 향후 50개까지 수시로 발굴할 예정이다.

이러한 다양한 상생모델 발굴 노력은 소재·부품·장비 국산화와 함께 국내 중소기업의 역량 강화, 수요기업의 공급망 안정, 가격경쟁력 확보 등 기업 간 상생협력 생태계 활성화에 기여할 것으로 기대된다.

권칠승 장관은 “최근 코로나19 지속, 미·중 무역 갈등, 보호무역주의 심화 등 대외환경의 변화로 인해 기업들은 생존을 위해서라도 글로벌 공급망 재편에 적극 대응하지 않으면 안 되는 상황에 직면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현재까지 목표가 소부장 핵심품목의 기술 자립화 등 ’기술 독립‘ 이였다면 앞으로는 더 나아가 세계를 주름잡는 ’소부장 강국 도약‘을 목표로 삼아야 한다. 이를 위해서 소부장 협력 생태계 구축은 필수적이다”라고 육성 의지를 표명했다.

또한 대·중소기업 상생협의회 황철주 위원장은 ”상생협의회가 중심이 돼 중소기업과 대기업을 연결시켜 줌으로써 세계 최고의 경쟁력을 확보할 수 있도록 지속적으로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한편 회의 종료 후 권칠승 장관을 포함한 대·중소기업 상생협의회 위원들은 주성엔지니어링 연구개발(R&D)센터의 반도체 장비 제조‧가공설비를 시찰하며 반도체와 디스플레이 분야의 연구성과를 점검하고 직원들을 격려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