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스원 “보이스피싱 막겠다”, 알뜰폰에 ‘방지 앱’ 제공
에스원 “보이스피싱 막겠다”, 알뜰폰에 ‘방지 앱’ 제공
  • 김승희
  • 승인 2021.05.10 18:1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앱 개발 후후앤컴퍼니와 손잡고...스미싱 실시간 탐지도
보이스피싱을 막아 줄 '에스원 안심모바일-후후 전용앱' 사용법에 대해서 설명하고 있다. 사진=에스원
보이스피싱을 막아 줄 '에스원 안심모바일-후후 전용앱' 사용법에 대해서 설명하고 있다. 사진=에스원

[소셜타임스=김승희 기자]

보이스피싱을 막아 줄 스마트폰 애플리케이션이 등장한다. 종합 안심솔루션기업 에스원(대표 노희찬)이 알뜰폰 이용자에 특화된 보이스피싱 예방 솔루션을 출시하기로 했다.

에스원(대표 노희찬)이 IT 전문기업 후후앤컴퍼니와의 업무협약을 맺고 보이스피싱 피해 예방에 나선다고 지난 6일 밝혔다.

에스원은 자사의 알뜰폰 브랜드인 ‘안심모바일’에 보이스피싱 예방을 위한 전용 요금제를 만들고 이 요금제를 선택한 고객에게 보이스피싱 방지 솔루션 '에스원 안심모바일-후후 전용앱'을 제공한다. '에스원 안심모바일-후후 전용앱'은 후후앤컴퍼니가 개발했다. 에스원은 '안심모바일'의 주 사용층이 보이스피싱에 취약한 중·장년층이라는 점에 주목했다.

이 앱은 실시간으로 발신번호를 분석해 보이스피싱 여부를 확인해주는 서비스로 보이스피싱이 확인되면 즉시 사용자에게 통보해준다. 또한 택배, 청첩장 등을 사칭한 문자메시지를 보내 악성 앱 설치를 유도하는 스미싱도 실시간으로 탐지할 수 있다.

에스원은 "보이스피싱 예방 솔루션 출시는 고객들의 범죄 피해 예방은 물론 보이스피싱에 대한 경각심을 사회 전반에 일깨울 수 있는 계기가 될 것"이라"며 "앞으로도 다른 기업들과의 합종연횡을 통해 고객들에게 안심을 제공할 수 있는 다양한 서비스를 개발하겠다"고 밝혔다.

한편, 보이스피싱 범죄 피해 규모는 매년 증가하는 추세다. 경찰청에 따르면 보이스피싱 피해액은 2017년 2,470억원에서 지난해 7,000억원으로 3배 가까이 급증한 것으로 나타났다. 보이스피싱 범죄 피해액도 2016년 건당 861만원에서 지난해 2,209만원으로 급격히 증가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