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카오 김범수, 한국 최고 부자 ‘등극’...재산이 얼마?
카카오 김범수, 한국 최고 부자 ‘등극’...재산이 얼마?
  • 채동하
  • 승인 2021.07.30 14:2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카카오 창업자 김범수 이사회 의장. 사진=뉴스1
카카오 창업자 김범수 이사회 의장. 사진=뉴스1

[소셜타임스=채동하 기자]

카카오 창업자 김범수(55) 의장이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을 제치고 한국 최고 부자에 올랐다고 블룸버그통신이 29일(현지시간) 보도했다.

블룸버그 억만장자지수에 따르면 김 의장은 134억달러(약 15조4,000억원)의 순자산으로 121억달러(약 13조9,000억원)의 이 부회장을 제치고 국내 부호 1위에 올랐다.

김 의장은 기업공개(IPO)의 힘을 보여주는 사례이기도 하다. 김 의장은 카카오 대주주다. 카카오 주가는 자회사가 IPO를 속속 추진하면서 고공행진을 벌이고 있다. 김 의장은 주가 고공행진에 힘입어 올해 들어서만 재산을 60억달러(약 6조9,000억원) 이상 불린 것으로 집계됐다. 카카오 주가는 올해에만 91% 급등했다.

블룸버그는 김 의장에 대해 "수십년 된 대기업들이 지배하는 한국에서 자수성가한 정보기술(IT) 기업이 어떻게 최고의 부자 지위에 오르는지를 보여주는 사례"라고 평했다. 이어 "자수성가한 IT기업 창업자가 재벌을 제친 것은 한국에서는 기념비적 사건"이라고 덧붙였다.

자수성가한 기업인인 김 의장이 이재용 부회장을 비롯해 수십년 동안 한국 경제를 지배해온 재벌 총수들을 부자 랭킹에서 모두 제쳤다는 사실에 블룸버그통신은 주목했다.

김 의장은 어린 시절 여덟 가족이 단칸방에 살았을 정도의 '흙수저'로 잘 알려져 있다.

서울대 산업공학과를 졸업하고 '한게임'을 창업했던 김 의장은 지난 2006년 카카오의 전신 '아이위랩'을 세우고 4년 뒤 카카오톡 메신저를 출시해 대박을 쳤다. 현재 카카오톡 전세계 이용자는 5,300만 명에 달한다.

카카오는 모바일 메신저를 넘어 결제, 금융, 게임, 차량호출 등으로 사업영역을 넓히고 있다. 지난해 코로나19 사태를 계기로 비대면 서비스 수요가 폭발적으로 증가한 데 힘입어 주가를 크게 올랐다. 카카오의 시가총액은 한국 증시에 상장된 기업 중 4위를 기록하고 있다.

특히 올해 들어 김 의장의 재산이 더 크게 불어난 것은 카카오 자회사들의 잇단 기업공개(IPO)에 대한 투자자들의 기대감 덕분이라고 블룸버그는 분석했다.

블룸버그는 "김 의장은 가난하게 자랐기 때문에 30대까지는 '부자가 되는 것'이 인생의 유일한 목표였다고 한다"며 "목표했던 부를 이룬 뒤에는 방향이 없다는 생각이 들어 기부에 나섰다"고 전했다.

최근 김 의장은 마이크로소프트(MS) 창업자인 빌 게이츠 부부와 워런 버핏 버크셔해서웨이 회장이 시작한 자발적 기부 운동인 '더기빙플레지'에 참여해 재산의 절반 이상을 기부하기로 공식 서약한 바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