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아, 전용전기차 EV6 본격 출시...최대 주행거리 인증 획득
기아, 전용전기차 EV6 본격 출시...최대 주행거리 인증 획득
  • 채동하
  • 승인 2021.08.03 02:4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내 자동차업계 최초로 탄소발자국 인증도 획득
기아차는 국내 자동차업계 최초로 탄소발자국 인증을 획득한 EV6를 출시하고 본격적인 마케팅 활동을 전개한다. 사진=기아차

[소셜타임스=채동하 기자]

기아는 전용전기차 EV 시리즈의 첫 모델 ‘The Kia EV6(이하 EV6)를 출시한다고 2일 밝혔다.

EV6는 사전예약 첫날 기아 승용 및 SUV 모델을 통틀어 역대 최대 기록인 2만1,016대를 시작으로 사전예약 기간동안 총 3만대가 넘는 예약대수를 기록했다.

이날 출시된 EV6는 ▲신규 디자인 철학 ‘오퍼짓 유나이티’를 형상화한 내 외장 디자인 ▲국내 최초 3.5초의 0-100km/h 가속시간(GT 모델 기준)으로 대표되는 역동적인 주행성능 ▲지속가능성 의지를 담은 친환경 소재 ▲800V 초고속 충전이 가능한 멀티 충전 시스템 ▲이동하는 에너지 저장장치 개념의 V2L ▲고객 중심의 최첨단 안전 편의사양 등이 적용돼 최상의 상품성을 갖춰낸 것이 특징이다.

특히 EV6 롱 레인지(항속형) 모델에는 77.4kWh 배터리가 장착돼 1회 충전 시 산업부 인증 기준 최대 주행거리가 475km(2WD, 19인치 휠, 빌트인 캠 미적용 기준)에 달한다.

스탠다드(기본형) 모델의 경우 58.0kWh 배터리가 장착돼 370km(2WD 기준)의 최대 주행거리를 인증 받았다.

EV6 모델 별 선택 비중을 보면 사전계약 고객 70%가 롱 레인지를 택한 것으로 확인됐다. 롱 레인지 모델에 이어 GT-Line 선택 비율이 24%를 차지했다. 이는 디자인 차별화 수요와 다이내믹 스타일링에 대한 고객 만족도가 동시에 반영된 것으로 풀이된다.

기아는 EV6의 ▲스탠다드 ▲롱 레인지 ▲GT-Line 모델을 우선 출시하고, 내년 하반기에 EV6의 고성능 버전인 ▲GT 모델을 더해 총 4가지 라인업으로 운영할 계획이다.

EV6의 판매 가격은 스탠다드 모델 ▲에어(Air) 4,730만원 ▲어스(Earth) 5,155만원 롱 레인지 모델 ▲에어(Air) 5,120만원 ▲어스(Earth) 5,595만원 ▲GT-Line 5,680만원이다.

기아의 구독서비스인 ‘기아플렉스’ 에서 EV6를 경험해 볼 수 있다. 기아플렉스를 통해 월 구독료만 지불하면 EV6를 30일간 자유롭게 이용할 수 있다. 이용 기간의 연장 또는 해지가 자유로워 원하는 기간만큼 이용하고 위약금 없이 반납할 수 있다.

이와 함께 기아플렉스 이용 고객에게 무제한 충전카드 부가서비스를 제공하고, 단기대여 상품도 운영할 계획이다.

오는 27일부터 내년 7월까지 ‘EV6 언플러그드 그라운드 성수’를 마련하고 EV6 상품 체험부터 시승 및 구매까지 전반적인 경험을 제공할 예정이다.

EV6는 항시 차량 상태를 점검하는 원격진단 시스템을 탑재했으며, EV6 출시 후 1년동안 별도의 예약없이 원할 때 정비를 받을 수 있는 ‘EV6 퀵 케어 서비스’와 퀵 케어 서비스 이용고객에게는 5,000원 상당의 전기차 쿠폰도 제공할 계획이다.

보증기간 종료 후에도 수리비용에 대한 부담 없이 운행할 수 있도록 특화 보증연장상품과 고전압배터리 보증 연장도 적용한다.

EV6는 국내 자동차 업계 최초로 영국 카본 트러스트사의 제품 탄소발자국 인증을 획득했다.

기아 관계자는 “기아의 EV6는 자동차 업계 최초로 탄소발자국을 획득했다는 점에서 의미가 크다. 기아는 앞으로도 지속 가능한 사회를 만들 수 있도록 노력을 아끼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