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오롱그룹 임직원 헌혈 캠페인...전국 8개 사업장 릴레이
코오롱그룹 임직원 헌혈 캠페인...전국 8개 사업장 릴레이
  • 채동하
  • 승인 2021.12.02 18:1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코오롱

[소셜타임스=채동하 기자]

코오롱그룹이 임직원 헌혈 캠페인에 나섰다.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으로 인해 부족해진 혈액 수급을 지원하기 위해서다.

지난달 23일 서울 강서구 코오롱 One&Only타워를 시작으로 오는 3일까지 과천, 송도, 구미 등 전국 8개 사업장에서 순차적으로 진행한다.

모든 헌혈 장소에서는 코로나19 상황에 따른 방역수칙을 철저히 지키며 참여자들은 반드시 마스크를 착용하고 간격을 유지하며 진행된다. 이번 헌혈에는 희귀 혈액형인 Rh(-) O형의 장희구 코오롱인더스트리 사장도 참여했다.

코오롱은 2013년부터 혈액 수급이 불안정한 여름과 겨울 한 해 두 차례씩 전국 주요 사업장에서 진행해왔다.

특히 올해는 코로나19 백신 접종이 이뤄지며 접종 후 헌혈 금지 기간과 겹치거나 기관의 단체 헌혈이 줄어들어 혈액 수급의 어려움이 지속되고 있다. 코오롱은 올해 여름에도 사내에서 헌혈을 많이 한 코오롱 헌혈왕을 선정해 시상하는 등 임직원들을 독려하며 이미 한차례 헌혈 캠페인을 진행했다.

코오롱 임직원들이 기부한 헌혈증은 2013년부터 총 5,500여 장에 달하며 올해 두 차례 헌혈로 모인 헌혈증은 내년 초 한국백혈병어린이재단에 전달돼 소아암을 앓는 환아들을 위해 쓰일 예정이다.

코오롱그룹은 코로나19 극복을 위해 그룹의 고유 역량을 활용해 대외 기부활동을 적극적으로 펼쳐 왔다. 경북 문경 서울대병원 인재원에 24병상 규모의 모듈형 음압병실 건립을 무상으로 지원한 것을 비롯해 마스크용 핵심 부자재인 MB필터 무상 제공, 지역 소상공인 지원을 위한 온누리상품권 기부, 의료진을 위한 의류와 건강보조식품 제공 등 코로나19 사태에 반드시 필요한 시설과 물품을 지원해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