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화시스템, UAE와 1조 3,000억 '천궁-II MFR' 수출 계약…사상 최대 쾌거
한화시스템, UAE와 1조 3,000억 '천궁-II MFR' 수출 계약…사상 최대 쾌거
  • 채동하
  • 승인 2022.01.18 12:2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화시스템이 개발 및 양산한 천궁-II 다기능 레이다(MFR) 이미지. 사진=한화
한화시스템이 개발 및 양산한 '천궁-II 다기능 레이다(MFR)' 이미지. 사진=한화

[소셜타임스=채동하 기자]

한화시스템이 국내 방산 역사상 최대 규모의 수출 대열에 합류한다.

한화시스템은 아랍에미리트(UAE)와 '중거리 지대공 유도무기체계-II(MSAM-II, 천궁-II) 다기능레이다(MFR)' 수출 계약을 체결했다고 17일 밝혔다. 계약 규모는 약 11억 달러(약 1조 3,000억원)로 사상 최대의 수출 쾌거를 달성했다.

천궁으로 더 잘 알려진 '중거리 지대공 유도무기체계'는 국내 기술로 개발한 한국형 미사일방어체계의 핵심 무기체계다.

한화시스템은 천궁의 눈 역할을 하는 핵심 센서인 MFR을 성공적으로 개발해 2020년 전력화를 마쳤다. 2023년까지 천궁 MFR 성능개량형(천궁-II MFR)을 양산 및 공급할 예정이다.

천궁-II MFR은 기존의 천궁 MFR을 성능개량해 항공기뿐만 아니라 탄도미사일까지 ▲탐지·추적 ▲식별 ▲재머 대응 ▲유도탄 포착·추적·교신 등 교전기능 복합 임무를 단일 레이다로 수행할 수 있다.

한화시스템은 국내 천궁-II MFR을 UAE의 환경조건에 맞게 개량 후 공급할 예정이며, 이번에 확보된 개량형 수출 모델로 향후 중동·동남아 수출시장까지 진출할 계획이다.

아울러 세계적으로 인정받은 레이다 기술을 바탕으로 '장사정포 요격체계' 개발을 통해 국내 레이다 기술을 한번 더 향상 시킬 수 있는 기회가 되길 기대하고 있다.

어성철 한화시스템 대표이사는 "대한민국의 최첨단 레이다 기술력에 대한 글로벌 역량 입증과 함께, 방산 수출의 새 역사를 우리 임직원들과 함께 쓰게 되어 무척 기쁘다"며, "앞으로도 글로벌 방산시장 개척에 앞장서겠다”고 밝했다.

한화시스템은 2021년도 한해 약 2조2,800억원에 달하는 수주 실적을 달성했으며, 수주 잔고는 금번 천궁-II 다기능레이다의 UAE 수출을 포함해 약 5조 8,000억으로 역대 최고치를 돌파했다.

한화시스템은 ▲한국형 차기구축함 전투체계 및 다기능레이다 개발 ▲방공지휘통제체계 양산 ▲항공전력용 피아식별장비 모드 5 성능개량 사업 등 R&D 역량 기반의 고부가가치 사업 중심으로 수주 잔고를 안정적으로 늘려가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