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해 서울 용산·마포·성동구 아파트 매입 30대가 '최고'
올해 서울 용산·마포·성동구 아파트 매입 30대가 '최고'
  • 채동하
  • 승인 2019.05.19 17:3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국감정원의 ‘아파트 매입자 연령대별 통계’ 사이트.
한국감정원의 ‘아파트 매입자 연령대별 통계’ 사이트.

[소셜타임스=채동하 기자]

올해 들어 주택거래량이 급감한 가운데 30대의 아파트 매입 비중이 커진 것으로 나타났다. 주택보유자에 대한 주택 규제가 강화되면서 무주택 실수요층이 많은 30대가 아파트 시장의 주도 세력으로 급부상한 것이다.

한국감정원과 국토교통부가 발표한 ‘아파트 매입자 연령대별 통계’에 따르면 올해 1∼4월 서울 아파트 매매건수는 총 7,795건으로 40대의 매입 비중이 26.7%(2,078건)로 가장 컸지만 30대의 매입비중도 26.1%(2,034건)로 나타나 40대와 0.6%포인트 차이로 좁혀졌다.

이 조사는 전국 250개 전체 시·군·구 등 지자체에 신고되어 접수된 순수토지, 토지, 건축물 등에 관한 부동산 거래 전체를 대상으로 했다..

올해 1월 관련 통계가 처음 발표됐을 때만 해도 40대가 28.4%, 30대가 25.4%로 격차가 났다. 하지만 2, 3월 들어 30대의 매입 건수가 40대를 앞지르면서 올해 1분기(1∼3월)에는 30대의 매입비중(26.7%)이 40대(26.1%)를 앞질렀다.

4월 들어 다시 40대의 매입 비중이 높아지며 30, 40대가 1, 2위 자리를 놓고 엎치락뒤치락하는 양상이다.

전 연령대별 매입 건수는 40대(2,078건)가 가장 많고 30대(2,034건) 50대(1,621건) 60대(936건) 70대 순이며 70대는 528건에 달한다. 20대 이하도 259건이나 거래됐고 기타 339건이었다.

이는 올해 들어 아파트 외 단독·다가구·다세대·연립 등을 포함한 서울 전체 주택의 매입 비중이 40대가 22.0%, 50대가 21.9%로 1, 2위를 차지한 것과는 다른 결과다. 30대의 매입 비중은 18.1%로 3위다.

최근 다주택자는 물론 1주택자에 대한 대출과 세금 규제가 강화되면서 1주택 이상의 보유 비중이 큰 40대 이상보다는 무주택 실수요 중심의 30대의 주택매입이 상대적으로 활발한 것이 영향을 미친 것으로 보인다.

올 1월에 아파트를 계약했다는 회사원 최모(34세)씨는 “아이가 생겨 자주 이사다니기가 번거로워 우선 집부터 장만해야할 것 같아 생애 처음 아파트를 구입했다”며 ”친구들도 주택보다는 아파트를 선호한다“고 말했다.

업계에선 서울 아파트 가격이 고가인 것을 고려할 때 30대 매입자 가운데 일부는 부모의 자금 지원이 있었을 것이라는 전망이 나온다.

30대는 '마용성'으로 불리는 마포·성동·용산구에서 매입 비중이 가장 높았다.

마포구는 올해 거래된 아파트의 25.3%(35건), 성동구는 35.3%(67건)를 30대가 매입했다. 용산구는 30∼50대 매입 비중이 고른 가운데서도 30대가 23.6%(25건)가 50대와 함께 공동 1위를 차지했다.

소형 아파트가 밀집돼 있는 노원구(30.8%)와 도봉구(27.1%)도 30대가 40대를 앞질렀다. 이 지역은 상대적으로 집값이 낮아 30대가 내 집 마련하기에 적당한 지역이다.

반면 아파트 가격이 높은 강남 3구는 40대의 매입비중이 가장 높았다.

강남구 아파트의 경우 올해 40대의 매입 비중이 43.5%(173건)로 나타났다. 이어 50대가 19.0%(76건)로 뒤를 이었고 30대는 15.1%(60건)를 기록해 매입비중이 다른 구에 비해 상대적으로 낮았다.

서초구(34.2%)와 송파구(30.8%)도 40대의 매입 비중이 가장 컸다. 강남권은 고가 아파트가 몰린 경제력이 있는 40대의 매입이 30대보다는 많은 것으로 분석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