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스코 투자 1조원규모 ‘제1호 민간 전략 모펀드’ 탄생
포스코 투자 1조원규모 ‘제1호 민간 전략 모펀드’ 탄생
  • 김승희
  • 승인 2019.05.21 15:0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중기부와 포스코, 한국벤처캐피탈협회는 21일  ‘포스코 전략 벤처펀드 협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사진=포스코
중기부와 포스코, 한국벤처캐피탈협회는 21일 ‘포스코 전략 벤처펀드 협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사진=포스코

[소셜타임스=김승희 기자]

제2벤처 붐 확산을 위한 1조원의 ‘제 1호 민간 전략 모펀드’가 탄생했다.

중소기업벤처부와 포스코, 한국벤처캐피탈협회는 21일 ‘포스코 아이디어 마켓 플레이스'(이하 포스코 IMP)에서 포스코가 투자하는 벤처펀드를 활용한 벤처밸리 조성 및 펀드운영 MOU를 체결했다고 밝혔다.

포스코는 이자리에서 1조원 규모 ‘포스코 벤처플랫폼’ 운영계획을 발표하고 벤처기업들을 육성해 신성장사업을 발굴키로 했다. 이를 통해 국내 벤처생태계 조성 및 지역경제 활성화, 청년일자리 창출에 앞장선다는 방침이다.

포스코 IMP는 포스코가 2011년부터 스타트업을 지원하기 위해 만든 벤처‧창업 지원프로그램으로 포스코가 육성한 창업·벤처기업의 성과 공유, IR 등으로 구성됐다.

중기부는 이번 포스코의 전략 벤처펀드는 ‘민간이 펀드를 조성하고, 정부가 자펀드 운용을 적극 지원’하는 새로운 형태의 민-관 협력 모델을 처음 제시했다는데 큰 의미가 있다고 설명했다.

포스코는 기술사업화 기반 구축에 2,000억원과 벤처펀드 8,000억원에 총 1조원을 투자할 계획이다. 중기부는 2005년부터 축적해온 모태펀드 운용 경험을 활용해 펀드 출자와 운용을 적극적으로 지원하는 한편, 포스코 전략 벤처펀드를 통해 시작한 새로운 민-관 협력 모델이 성공적으로 안착되면 향후 더 많은 대기업들과의 협력을 추진한다는 계획이다.

중기부는 이날 포스코를 ‘자상한 기업’으로 선정했다. 포스코는 민간 자율형 창조경제혁신센터를 운영하는 등 기업이 보유한 인적·물적 인프라를 활용해 창업·벤처기업을 지원하고 있는 공로가 인정됐다.

‘자상한 기업’은 ‘자발적 상생 기업’을 의미하는 것으로, 지난 13일 네이버의 파트너스퀘어에서 소상공인과 대기업간 상생과 공존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하고 네이버를 자상한 기업으로 선정한 바 있다.

박 장관은 협약식 이후 행사에 참여한 창업·벤처기업의 전시관람장을 둘러보며 얼굴 인식 딥러닝 기술과 블록체인 기술을 결합한 머신러닝 기반 IOT 얼굴인증 출입통제 및 방범방재 융합 연동 시스템 등 전시된 제품들을 살펴보고 관계자들을 격려했다.

박 장관은 “4만, 5만 달러의 선진국으로 도약하기 위한 동력은 ‘상생과 공존'과 ‘연결의 힘’”이라고 강조하며, “IMP와 전략 펀드를 통해 우수한 창업기업들이 발굴·육성되고, 그들이 성장해서 또 다른 창업 기업을 키워낼 수 있는 선순환의 연결고리가 만들어질 수 있도록 열심히 돕겠다”고 밝혔다.

최정우 포스코 회장은 “미래의 성장을 견인하는 가장 확실한 방법은 우리 스스로 혁신적인 아이디어를 발굴하고 이를 상업화하는 것”이라며 “포스코는 1조원 규모로 벤처플랫폼을 구축해, 국가의 벤처 생태계 활성화를 촉진하고 창업활성화 및 일자리 창출을 위해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중기부는 지난 3월 정부가 ‘제2벤처 붐 확산 전략’을 발표한 이후, 4월 예비 유니콘 특별보증 도입에 이어, 이번에는 ‘민간 전략 모펀드’ 제1호가 탄생했고, 6월에는 엔젤투자와 기보의 보증을 연계한 지원프로그램이 신설될 예정으로 ‘제2 벤처붐 확산 전략’의 정책 과제들이 속도감 있게 추진되고 있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