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이디어 하나로 제품 뚝딱" 메이커 스페이스 57곳 추가 선정
"아이디어 하나로 제품 뚝딱" 메이커 스페이스 57곳 추가 선정
  • 채동하
  • 승인 2019.06.05 15:5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문재인 대통령이 지난 1월 3일 서울 중구 '메이커 스페이스'(Maker Space)'를 방문해 설명을 듣고 있다. 사진=청와대
문재인 대통령이 지난 1월 3일 서울 중구 '메이커 스페이스'(Maker Space)'를 방문해 설명을 듣고 있다. 사진=청와대

[소셜타임스=채동하 기자]

아이디어를 3D 프린터 등으로 실제 모형으로 만들어 볼 수 있는 메이커 스페이스가 57개 늘어난다.

메이커 스페이스는 생산장비를 보유하고 있지 않은 개인이 첨단 장비를 이용해 실물을 만들고 사업화 가능성을 시험할 수 있는 창업 지원 공간이다. 제조업 혁신의 거점이라고 할 수 있다.

중소벤처기업부는 4일 메이커 스페이스 주관기간을 지난해 65개소에 이어 올해 57개를 최종 선정 발표했다고 밝혔다. 총 542개소가 신청해 평가를 거쳤다.

이번에 선정된 기관은 일반랩 54개소와 전문랩 3개소이다.

‘교육․체험’ 중심의 일반랩은 학생이나 일반인 등 누구나 이용할 수 있다. 이곳에서는메이커 입문 교육과 3D프린터 등을 활용한 창작활동 체험 프로그램을 제공한다. 기관당 2억원 내외의 공간․장비 구축 및 운영 비용이 지원한다.

‘전문 창작 및 창업활동 촉진’ 기능의 전문랩은 가천대학교, 경남테크노파크, 한국전자통신연구원이 선정됐다. 이들 기관은 20여억원의 예산 지원을 통해 전문 메이커의 시제품을 제작하게 한다. 이와 함께 지역 중소기업과 창업 인프라를 연계한 초도 물량 양산 및 제조창업을 지원한다.

또한 일반랩 중 특정 분야 전문성을 보유하거나 지역 거점 역할이 가능한 글룩, 창원대학교, (주)팹브로스, 나사렛대학교, 경일대학교 등 5개소는 특화형 일반랩으로 선정해 4억원 내외를 지원한다.

지난해 일반랩으로 선정된 글룩과 창원대학교 2곳이 올해 기능을 확장해 특화형으로 선정됨에 따라 정부가 지난해부터 조성한 메이커 스페이스는 총 120개로 확대됐다.

올해는 수도권 20개, 비수도권 37개로 비수도권 비중을 높였다. 지난해는 수도권 30개, 비수도권 35개였다.

이와 함께 도서관 등 생활 밀착 기관이 다수 선정됐다. 지역 주민의 메이커 활동 참여 기회가 보다 확대되고, 스페이스별 지원 분야 및 대상의 다양화로 차별화된 프로그램이 제공될 전망이다.

중기부는 비수도권 메이커 스페이스 비중이 높아짐에 따라 메이커 운동이 전국적으로 확산되고, 지역간 메이커 문화 격차가 점차 줄어들 것으로 기대했다.

권대수 중기부 창업진흥정책관은 “앞으로 지역 및 기관 특성을 기반으로 스페이스 기능을 전문화하고, 지역별․분야별 스페이스 간 연계를 강화해 새로운 메이커 협업모델을 발굴해 나갈 계획”이라고 밝혔다.

이번에 선정된 기관은 오는 8월까지 공간 및 장비 구축을 마무리하고 9월부터 본격적으로 운영될 예정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