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월 기술창업 11% 증가, 부동산업 18.5% 감소
4월 기술창업 11% 증가, 부동산업 18.5% 감소
  • 채동하
  • 승인 2019.06.19 16:1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소셜타임스=채동하 기자]

지난 4월 창업기업은 제조업과 지식기반 서비스업 등 기술창업이 증가하면서 11만개를 넘어선 것으로 나타났다.

중소벤처기업부는 지난 4월 창업기업이 11만3,570개로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0.2% 증가했다고 19일 밝혔다.

업종별로 제조업과 지식기반 서비스업으로 구성되는 기술창업은 1만9,373개로 전년 동월 대비 10.7%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기술창업 가운데 사업지원서비스(고용알선, 여행·사무보조 등), 전문직을 포함하는 전문·과학·기술서비스(연구원·전문직 등)가 지난해 4월 대비 각각 29.8%, 18.6% 증가했다.

기술기반 업종으로 분류할 수 있는 정보통신(ICT)과 전문과학기술, 교육서비스 등의 창업기업이 1만9,373개로 지난해 동기 대비 10.7%로 크게 늘었다.

전통 서비스업인 숙박음식점은 1만8,015개로 1.4%, 도소매업은 3만171개로 8.7%, 개인서비스업은 5,612개로 8% 증가한 것으로 조사됐다.

반면 부동산시장의 침체로 부동산 창업 수는 2만914개로 지난해 동기 대비 18.5% 감소했다.

중기부는 기술창업과 전통서비스업 창업이 고루 늘어나 전체 창업기업이 늘어났다고 설명이다.

형태별로는 법인 창업이 9,872개로 지난해 동기 대비 9.8% 증가해 지난 4월 기준 최고치를 기록했다. 개인 창업은 10만3,698개로 0.6%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성별로는 여성 창업이 5만2,211개로 1.8% 감소했고, 남성 창업은 2.1% 늘어난 6만1,295개로 집계됐다.

연령별로는 청년층(39세 미만) 창업이 3만8,819개로 1% 늘었고, 고령층(60세 이상) 창업은 1만4,767개로 5.7% 증가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