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건조기 '자동세척’ 피해 급증..."10년 무상보증 하겠다"
LG건조기 '자동세척’ 피해 급증..."10년 무상보증 하겠다"
  • 채동하
  • 승인 2019.07.09 17:0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국소비자연맹 소비자 피해 분석결과 발표..LG전자 대책 내놔

[소셜타임스=채동하 기자]

LG전자는 건조기 관련 ‘콘덴서 자동세척’에 대한 소비자 불만에 대해 자동세척 콘덴서에 대해 제품 구입 후 10년간 무상으로 보증하고, 보증 기간 내 이상이 있을 경우 엔지니어가 방문해 제품 상태를 점검하고 무상 서비스를 제공하는 등 조치하겠다고 7월 9일 발표했다.

앞서 한국소비자연맹은 LG전자의 건조기 관련 소비자 피해가 급증했다고 발표했다.

한국소비자연맹에 따르면 7월 들어 최근 일주일 사이 ‘콘덴서 자동세척’ 관련 불만으로만 연맹과 1372 소비자 상담 센터에 접수된 피해가 무려 147건에 달한다.

주요 불만은 건조기와 건조를 마친 의류에서 냄새가 나 확인해 보니 자동세척을 해준다는 자동콘텐서 안에 먼지가 잔뜩 끼어있다는 것이다. 연맹은 용량이 작은 일부 제품은 이조차 확인할 수도 없는 상황이라고 설명했다. 콘덴서 자동세척 관련 피해 접수 외에도 건조기와 관련해 주로 들어오는 소비자 불만은 잦은 고장과 성능 미비에 대한 피해이다.

소비자연맹이 분석한 결과 1372 소비자 상담센터에 접수된 LG전자 건조기 관련 소비자 피해는 지난해 347건, 올해 1월~6월에는 183건이 접수된 것으로 나타났다.

소비자피해를 유형별로 살펴보면, 고장, 하자 등 ‘품질 관련’ 피해가 351건(66%)으로 가장 많았다. 특히 자동세척이 되지 않고 콘덴서에 먼지가 범벅이라는 피해를 호소했다. 설치 시 하자, 배송 지연 등 ‘설치‧배송 관련’ 피해가 72건(14%), 수리 불만족 등 ‘수리 관련’ 피해는 27건(5%) 등 순이었다.

1372소비자상담센터 2018년~2019년6월
1372소비자상담센터 2018년~2019년6월. 자료=한국소비자연맹

세부유형은 건조기 작동시간이 계속 늘어나거나 배수통 관련 에러 등 ‘고장 관련 피해’가 126건으로 가장 많았다. 뒤이어 자동세척이 되지 않고 콘덴서에 먼지가 끼는 등 ‘콘덴서 자동세척 관련 피해’가 29건으로 집계됐다.

특히 콘덴서 자동세척 시스템은 LG전자에서 다른 회사의 건조기와 차별점으로 강조해 판매하던 기능이다. 해당 기능 때문에 LG전자의 건조기를 구매한 소비자들이 피해를 호소했다.

이외에 건조기 사용 후 의류가 찢어지는 등 ‘의류 손상’ 피해는 16건, 건조기 사용 시 큰 소음이 나거나 비정상적인 진동이 나타난다는 피해는 14건, 건조기 누수로 인한 피해는 14건이 접수됐고, 건조기 사용 시 기기에서 비린내, 탄내 등 냄새가 난다는 피해가 11건으로 확인됐다.

수리 관련 불만도 상당수 접수됐다. 수차례 수리를 했음에도 불구하고 동일 고장 증상이 반복되거나 제품 하자로 의심되나 소비자에게 귀책사유를 물어 수리비를 요구하는 등 ‘수리 관련 피해’는 2019년(1월~6월)에는 29건으로 확인됐다.

콘덴서 자동세척 기능의 경우 LG전자가 차별적 기능으로 광고해 판매했음에도 소비자 불만이 꾸준하게 제기됐다. 소비자 연맹은 이를 신속하게 원인 규명 등을 하지 않고 안이하게 대처하는 과정에서 피해를 키운 측면이 있다고 풀이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