온라인 시장 진출·스마트화 지원 등 "소상공인 자생력 강화 나선다"
온라인 시장 진출·스마트화 지원 등 "소상공인 자생력 강화 나선다"
  • 김승희
  • 승인 2019.09.10 20:1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박영선 중소벤처기업부 장관은 10일 당 · 정 협의회 이후,  '소상공인 자생력 강화 대책' 기자브리핑을 진행했다. 사진=중소벤처기업부
박영선 중소벤처기업부 장관은 10일 당 · 정 협의회 이후, '소상공인 자생력 강화 대책' 기자브리핑을 진행했다. 사진=중소벤처기업부

[소셜타임스=김승희 기자]

소상공인이 직접 또는 1인 크리에이터와 협업해 제품을 홍보․판매할 수 있는 ‘1인 소상공인 미디어 플랫폼’을 오는 11월에 구축된다. 수작업 위주의 제조공정에 사물인터넷(IoT) 등 4차 산업혁명 기술을 접목해 스마트화를 지원한다.

정부와 더불어민주당은 10일 당・정 협의를 개최하고, ‘소상공인 자생력 강화 대책’을 발표했다.

이번 대책은 환경 변화에 대한 대응 역량 강화와 함께 골목상권 활력 제고, 소상공인의 경영여건 개선 추진에 중점을 뒀다.

우선 소비와 유통환경 변화에 대한 소상공인들의 대응력을 강화한다.

소상공인의 온라인 시장 진출을 촉진하기 위해 ‘1인 소상공인 미디어 플랫폼’과 종합지원센터 2곳을 구축하고 1인 크리에이터 등 홍보 전문 인력 500명 양성, 오픈 스튜디오 운영 등을 지원하기로 했다.

TV홈쇼핑・T커머스・V커머스・온라인쇼핑몰 입점비용 및 콘텐츠 제작지원은 총 2,800개사, O2O 검색광고는 1만개 사를 지원한다. 글로벌 쇼핑몰 입점과 홍보 지원, MAMA 행사와 연계・홍보도 돕는다.

소상공인 사업장의 수작업 위주 제조공정에 사물인터넷(IoT) VR·AR 등 4차 산업혁명 기술을 접목해 스마트화를 지원한다.

스마트상점 1,100개를 보급하고 스마트 R&D 및 서비스혁신 사업을 신설한다. 소공인 스마트공장 도입을 촉진하기 위해 성장촉진자금 1,000억원도 신설하기로 했다.

‘명문소공인’ 도입과 성공모델 확산에도 나선다. 명문소공인 지정제도를 도입해 300개사를 지정하고 백년가게는 2022년까지 1,000개로 확대한다. 소공인 협업 수·발주시스템 구축과 성공 공유형 협력 모델도 도입할 방침이다.

상권 활력 제고를 위해 사람이 모이고 머물고 싶은 상권을 조성한다. 지역사랑과 온누리 상품권 발행을 총 5조5,000억원으로 확대하고, 상권 르네상스 확대, 로컬 크리에이터 지원 신설, 전통시장 관광자원화를 추진한다.

영세 소상공인의 경영개선과 안전망을 강화하는 대책도 내놨다.

5조원 규모의 특례보증 등 금융 지원을 확대하기로 했다. 영세 소상공인 사업체 25만개에 5조원 규모의 특례보증을 추가로 공급하고 저신용 전용자금을 500억원으로 확대한다. 소상공인정책자금 상환기간의 연장과 상환 유예도 도입한다.

영세 소상공인의 경영개선과 재기지원도 확대한다. 건강기능식품 소분 포장 허용, 화장품 책임 판매관리자의 집합교육 의무 완화 등 5건에 대해 규제를 개선하고, 4건은 세제를 지원한다.

자영업자의 실업급여는 기준보수의 50%에서 60%, 지급 기간은 90일∼180일에서 120일∼210일로 확대한다. 오는 10월에는 소상공인 재기지원센터 30개소 우선 설치한다.

박영선 중소벤처기업부 장관은 “이번 대책은 급변하는 환경 속에서 소상공인들이 능동적으로 환경 변화를 극복해 자생력을 확보할 수 있도록 선제적인 대응에 의미가 있다”며 “온라인・스마트화 등을 통해 강해지는 소상공인이 더 많아지길 기대한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