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반기 해외직구 42% 증가...美건강식품 1위, 中이어폰 12배 급증
상반기 해외직구 42% 증가...美건강식품 1위, 中이어폰 12배 급증
  • 김승희
  • 승인 2019.09.17 21:0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소셜타임스=김승희 기자]

올해 상반기 '해외직구' 건수가 2,000만건이 넘었고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42%나 증가했다.

관세청은 올 상반기 해외직구 규모는 2,123만건, 15억8,000만달러로 지난해 상반기 1,494만건, 13억2,000만달러에 비해 건수는 42%, 금액은 20% 증가했다고 17일 밝혔다.

상반기 우리나라 전체 수입액이 2,523억달러로 지난해 같은 기간 보다 4% 감소한 것과 비교해 볼 때 해외직구 성장세는 더욱 두드러진다.

관세청은 중국 광군제와 미국 블랙프라이데이 등 연말 해외 대규모 할인행사의 영향으로 보통 하반기에 해외직구 수요가 증가하는 그간 추이에 비추어보면, 올해 해외직구 규모는 2017년 20억달러를 달성한지 2년 만에 30억달러를 돌파할 것으로 내다봤다.

자료=관세청
자료=관세청
자료=관세청
자료=관세청

해외직구의 급증세는 중국의 전자제품과 미국의 건강기능식품 수요가 높았기 때문이다.

중국 전자제품 직구 건수는 216만건으로 지난해 같은 기간 88만건의 2.5배로 늘어났다.

해외직구 제품은 무선이어폰(54만6,000건·25%)과 공기청정기(18만2,000건·8%) 순으로 많은 것으로 집계됐다.

지난해 대비 증가율이 가장 높은 제품은 무선이어폰으로 12배 이상 급증했다. 4만3,419건에서 54만6,317건으로 껑충 뛰었다. 전동스쿠터도 1,317건에서 4,295건으로 3배 이상 건수가 늘었다.

해외직구 1위 품목은 미국 건강기능식품으로 국내 직구족의 꾸준한 사랑을 받고 있다.

미국에서 직구로 반입되는 건강기능식품은 올 상반기 373만건으로, 지난해 같은 기간(260만건)대비 43%나 늘었다.

우리나라 해외직구의 국가별 점유율(건수)은 미국, 중국 순이다. 미국이 46%로 1위를 유지했으나 3년 전인 2016년의 65%에 비하면 19% 포인트 하락했다.

점유율 2위인 중국은 가파른 성장세를 보인다. 2017년 유럽을 제치고 2위에 오른 이후 올 상반기에는 33%를 나타냈다.

해외직구 인기 품목은 건강기능식품이 456만건으로 지난해 같은 기간 보다 48% 증가하며 1위를 유지했다. 의류가 72% 늘어난 329만건으로 2위를 차지했고 전자제품은 300만건으로 78% 증가하며 뒤를 이었다.

특히 전자제품은 올해 상반기 가장 높은 78%의 급증세를 보였다. 가장 많이 구입한 제품은 무선이어폰으로 60만9,000건(20%)과 공기청정기 19만건(6%) 순이다.

연령별로는 30대가 46.3%로 해외 직구를 가장 많이 했고, 20대(22.3%), 40대(22.0%) 순으로 나타났다. 30대와 20대가 차지하는 비중이 69%였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