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통시장 최대 축제 ‘2019 전국우수시장박람회’ 울산서 열린다
전통시장 최대 축제 ‘2019 전국우수시장박람회’ 울산서 열린다
  • 김승희
  • 승인 2019.10.16 15:1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난해 10월12일부터 3일간 전북 군산새만금컨벤션센터(GSCO)에서 열린 '2018 전국우수시장박람회'. 사진=중소벤처기업부
지난해 10월12일부터 3일간 전북 군산새만금컨벤션센터(GSCO)에서 열린 '2018 전국우수시장박람회'. 사진=중소벤처기업부

[소셜타임스=김승희 기자]

전통시장 최대 축제인 ‘2019 전국우수시장박람회’가 울산에서 열린다. 이번 박람회는 전국 전통시장 157곳이 참여하는 역대 최대 규모다.

중소벤처기업부는 울산광역시, 소상공인시장진흥공단과 공동으로 전통시장의 활성화와 시장 상인들의 자긍심 고취를 위한‘2019 전국우수시장박람회’를 18일부터 20일까지 3일간 울산 중구 동천체육관에서 개최한다고 밝혔다.

올해 16회를 맞는 전국우수시장박람회는 2004년부터 전통시장 상인들 간의 교류를 촉진하기 위해 매년 개최해 왔다. 관람인원이 약 10만 명에 달하는 전통시장 최대 축제행사이다.

이번 박람회는 전국 전통시장 157곳이 참여하는 역대 최대 규모다. 행사장인 울산 동천체육관에는 100개 규모의 전통시장관, 청년상인존 28개, 팔도먹거리장터 30개 등 총 158개 전시·판매부스가 설치돼 볼거리, 먹거리, 즐길거리 등이 다양하게 제공된다.

전통시장관은 지역 전통시장의 특화상품, 지역특산물 등 다양한 상품들을 판매하고, 먹거리장터에서는 식사, 간식, 안주 등 지역별 다양한 먹거리를 시식할 수 있고, 청년상인존은 유망청년상인 푸드트럭 및 판매․체험부스가 설치․운영되며, 버스킹 공연 등이 수시로 열린다.

특히, 올해에는 ‘가치삽시다 오픈 스튜디오’를 설치하여 ‘말이야와 친구들(1인 미디어 방송), 소상공인방송(yesTV)이 오픈스튜디오와 전통시장관에서 참여시장의 우수상품과 특산물 등을 소개할 예정이다.

또한, 젊은 감성의 문화공연인 K-POP 콘서트가 동천체육관 실내무대에서 개최되는 등 박람회가 더욱 풍성해질 것으로 예상된다.

박람회 내방객들은 모든 체험·판매부스 매장에서 제로페이와 온누리모바일상품권으로 제품 구입과 서비스를 이용할 수 있으며, 온누리모바일상품권 이용자를 대상으로 다양한 경품(브랜드 K 등) 행사가 진행될 예정이다.

박람회 개막식에는 박영선 중소벤처기업부 장관이 참석해 우수시장, 산업포장 등 전통시장 활성화 유공자(77점)에 대한 포상도 실시한다.

산업포장에 부산광역시상인연합회장 박헌영, 대통령표창은 전북매일시장 상인회장 소점호, 서귀포매일올레시장 상무이사 현상철, 시흥삼미시장 상인회장 박춘기, 태안특산물전통시장 상인회장 문기석이 수상한다. 단체는 서남신시장과 경주 중앙시장, 주문진건어물시장이 대통령 표창을 받는다.

중소벤처기업부 관계자는 “이번 박람회는 소상공인․전통시장 활성화를 위한 ‘가치삽시다 캠페인’의 일환으로 추진하고 있는 것”이라며 “전통시장의 소중한 가치를 함께 나누는 자리이자, 전통시장이 더 좋은 모습으로 성장할 수 있는 계기가 되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