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립공원 산이나 바다에서 '친환경 도시락' 어때요
국립공원 산이나 바다에서 '친환경 도시락' 어때요
  • 정은영
  • 승인 2019.10.21 20:4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립공원 친환경 도시락 전국 21개로 확대...지역 특산물로 만들어 큰 인기
사진=국립공원공단
사진=국립공원공단

[소셜타임스=정은영 기자]

산이나 공원에서 친환경 도시락을 먹는 재미는 어떨까. 그것도 그 지역 특산물로 만든 음식이라면 즐거움이 배가 되지 않을까.

국립공원 친환경 도시락이 큰 호응을 얻어 21일부터 전국 21개로 확대된다. 메뉴는 무등산 정식, 변산반도 오디제육볶음, 공주알밤 소불고기, 돈육장조림 도시락 등 총 40여 가지다.

국립공원공단은 21일 각 지역 특산물을 담은 ‘국립공원 친환경 도시락’ 서비스를 21일부터 전국 21개 국립공원으로 확대한다며 이같이 밝혔다.

지난해 9월 소백산국립공원에서 처음 시작한 국립공원 친환경 도시락은 일회용품 사용을 줄이고, 도시락 준비로 인한 번거로움을 해소하기 위해 마련됐다.

이후 다도해, 경주, 속리산, 가야산, 태안해안, 월악산 등 6개 국립공원으로 늘어났으며 환경 보전에 기여하는 이색 탐방 서비스로 국민들의 큰 호응을 얻어 이번에 전국 국립공원으로 확대됐다.

국립공원 친환경 도시락은 지역 특산물을 바탕으로 특색 있고 다양한 메뉴로 구성돼 산행 전 도시락 준비 부담을 줄여주고 먹는 즐거움까지 더해준다.

대표 메뉴로는 남도 한정식을 맛볼 수 있는 ‘무등산 정식’, 부안 특산물인 오디를 첨가한 ‘변산반도 오디제육볶음’, 계룡산 ‘공주알밤 소불고기’, 치악산 금돈을 활용한 ‘돈육장조림 도시락’ 등이 있다.

이용객은 카카오톡 ‘내 도시락을 부탁해’를 검색 후 이용할 공원을 선택해 업체를 통한 상담 및 주문 가능하며, 결제는 무통장 입금으로 가능하다.

산행 출발 지점 탐방지원센터에서 도시락을 수령하며, 맛있게 식사를 하시고 난 후 빈 용기는 하산 지점에 마련돼 있는 수거함에 반납하면 된다.

도시락 주문은 최소 이용일 하루전 오후 4시까지 주문해야한다. 이용 요금은 1개당 7,000원~1만 원 사이다. 공원별로 서비스가 제공되는 만큼 제조 업체와의 카카오톡이나 전화 상담을 통해 이용 조건을 미리 확인해야 한다.

해당 서비스는 탐방객의 도시락 준비 불편 해소, 지역 업체의 수익 창출, 국립공원 재활용 쓰레기 줄이기 등을 위해 시행되는 국립공원공단의 민·관 협업 정부 혁신 정책으로서 일회용품을 사용하지 않는 친환경 도시락이다.

국립공원공단은 이번 친환경 도시락 확대를 통해 일회용품 쓰레기 절감과 지역 경제 활성화에 큰 도움을 줄 것으로 기대한다.

문명근 국립공원공단 탐방복지처장은 “친환경 도시락은 자연과 지역사회를 배려하고 편리함까지 갖춘 정부혁신 서비스 중 하나로 탐방객들의 적극적인 이용을 기대하고 있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