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기중앙회, 2020년 수출컨소시엄 사업 선정
중기중앙회, 2020년 수출컨소시엄 사업 선정
  • 채동하
  • 승인 2019.12.23 17:3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소셜타임스=채동하 기자]

중소기업중앙회는 중소기업의 수출 촉진을 위해 현지시장조사·현지파견·사후관리 등 중소기업 공동해외마케팅을 지원하는 수출컨소시엄 사업 100건을 선정하여 18일 발표했다.

특히 이번 수출컨소시엄 사업은 미중 무역분쟁 장기화와 일본 수출규제, 자영업 경영난 등 대외 수출환경 대응을 위한 소재·부품·장비와 소상공인 트랙이 신설되어 해당 중소기업의 해외 진출을 확대할 계획이다.

실제로 이번에 선정된 수출컨소시엄 사업 중 기계, 전기전자 등 소재·부품·장비 업종 비중이 50% 이상으로 확대되었다.

소재·부품·장비 트랙 사업 주관단체로는 한국디지털컨버전스협회, 한국금형공업협동조합 등 20개 단체가 선정되었으며 소상공인 트랙은 한국펫산업수출협회 등 3개 단체가 뽑혔다.

일반 트랙은 한국주얼리산업협동조합, 한국아웃도어스포츠산업협회 등 43개 단체, 지역특화 트랙는 성남산업진흥원, 진주바이오산업진흥원 등 5개 단체로 총 66개 단체(트랙간 중복 선정 제외)가 선정되었다.

주관단체는 수출컨소시엄 사업을 수행하는 중소기업 업종별 단체(협동조합 및 협회 등), 민간해외마케팅전문기업(해외전시전문기업, 해외진출컨설팅기업, 전문무역상사 등)을 말한다.

또한, 신흥시장 파견에 대한 사업 신청 수요가 반영돼 신남방·신북방 국가 사업비중이 올해 34.2%에서 내년 37.0%로 높아졌고, 세부 지역별로는 아세안 39건, 중국 22건, 유럽이 11건 순으로 나타났다.

수출컨소시엄 사업은 '중소기업 제품 구매 촉진 및 판로지원에 관한 법률'에 따라 2006년부터 중소벤처기업부가 기획하고 중소기업중앙회가 운영하는 수출 지원 프로그램이다.

사전 시장조사, 현지 파견과 사후관리 3단계로 업종별 단체 등이 맞춤 바이어 발굴과 매칭 상담을 도와주기 때문에, 중기 단독 해외진출보다 수출 성과창출에 효과적이다.

또한 해외시장 개척 과정에 들어가는 상담장·차량임차, 통역, 홍보 등 공동 경비 중 50~70%를 지원하기 때문에, 중소기업은 현지 출장비와 일부 부대비용만 부담하면 되며, 현지에서 상담한 바이어를 국내로 초청할 경우 바이어 항공료의 70%까지 지원이 가능하다.

중기중앙회 김경만 경제정책본부장은 “수출컨소시엄 사업은 사전 준비단계부터 사후관리까지 수출거래 성사를 돕는 원스톱 프로그램으로 개별 기업들이 적극적으로 참여해주길 바란다”고 밝혔다.

한편 수출컨소시엄 사업 참여를 희망하는 개별기업은 해외전시포털(www.sme-expo.go.kr) 정보마당-공지사항 게시판과 사업정보-수출컨소시엄 메뉴에서 2020~2021년도 지원사업을 확인하고 해당 주관단체에 참가문의 하면 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