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스크 5부제 6월부터 폐지...18세이하 구매수량 3매에서 5매
마스크 5부제 6월부터 폐지...18세이하 구매수량 3매에서 5매
  • 김승희
  • 승인 2020.05.29 12:1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8일부터 모든 가족의 마스크를 대리구매할 수 있고 해외에 거주하는 가족에게도 3개월 분 36장을 한 번에 보낼 수 있게 됐다. 사진=소셜타임스
6월부터 공적마스크 '요일별 구매 5부제'가 폐지돼 평일·주말 구분 없이 원하는 요일에 언제든 마스크를 살 수 있게 된다. 사진=소셜타임스

[소셜타임스=김승희 기자]

6월부터 공적마스크 '요일별 구매 5부제'가 폐지된다. 평일·주말 구분 없이 원하는 요일에 언제든 마스크를 살 수 있게 된다. 18세 이하 학생들은 일주일에 5개까지 마스크를 살 수 있다.

식품의약품안전처는 이런 내용을 담은 공적 마스크 제도 개선 조치를 29일 발표했다.

앞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가 확산하자 지난 2월부터 긴급수급조정 조치를 발동하고 마스크 구매 요일 5부제를 도입하는 등 마스크 수급 관리를 해왔다.

그러나 마스크 수급이 안정화하고 생산량도 점점 늘면서 최근 하루 평균 마스크 생산량은 1,466만개에 달한다. 300만개 정도 생산했던 지난해 12월과 비교하면 389% 증가했다.

올해 4월부터는 공적 마스크 구매자 수도 감소세를 보이며 구매량 역시 매주 4,000만개 수준을 유지하고 있다.

공적 마스크가 원활하게 공급되고 있다고 판단한 정부는 6월 1일부터는 출생연도와 상관없이 직접 또는 대리 구매를 통해 마스크를 살 수 있도록 5부제를 폐지하기로 했다.

다만 중복 구매를 막기 위해 마스크를 사기 전 신분증을 확인하는 절차는 그대로 이뤄진다.

정부는 학생들을 위한 구매 수량 늘렸다. 등교 수업을 시작한 학생들이 마스크를 사는 데 어려움을 겪지 않도록 했다.

18세 이하(2002년 이후 출생자) 초·중·고등학교 학생과 유치원생 등은 지금까지 일주일에 3개씩 공적 마스크를 살 수 있었지만, 6월부터는 5개까지 2개 더 살 수 있다.

식약처 관계자는 "등교 수업에 맞춰 학생들이 안심하고 수업을 받을 수 있도록 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그러나 19세 이상 성인은 기존대로 주당 구매 수량이 3개다.

정부는 날씨가 더워져 수요가 늘고 있는 수술용(덴탈) 마스크의 생산량을 현재보다 2배 이상 늘리고 수입도 지원한다. 이와 함께 비말(침방울)을 차단해 감염 예방 효과와 여름철에도 편하게 사용할 수 있는 '비말 차단용 마스크'를 새로 만들어 허가 및 생산 과정을 적극적으로 지원하기로 했다.

6월 1일부터 마스크 생산업자가 정부에 의무적으로 공급해야 하는 비율을 생산량의 80%에서 60%로 조정한다. 민간에서 유통되는 물량 또한 마스크 생산량의 20%에서 40%로 늘리고, 보건용 마스크에 한해서는 생산량의 10% 이내에서 제한적으로 수출할 수 있도록 허용한다.

식약처는 "코로나19 장기화에 대비해 6월부터 9월 말까지 마스크 약 1억개를 비축할 계획"이라며 "향후 마스크가 긴급하게 필요한 상황이 다시 도래하면 비축 물량을 활용해 신속하게 공급할 예정"이라고 설명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